이슈&화제

전체기사 보기

새학기 등교 앞 오미크론 '비상'…유은혜 "총력 다해야"

교육부·교육청 올해 교육격차 회복 추진 유은혜, 시도교육감들과 교육회복지원위 "학교 온전한 일상회복 목표…최선 약속" 올해 학력격차 해소에 9조4000억 투입도

[파이낸셜데일리 서형정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월 신학기를 앞두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교육계 모두가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13일 강조했다. 원격수업, 등교 중단이 길어진 데 따른 교육격차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올해 총 9조4000억여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온라인으로 개최한 제3차 교육회복지원위원회 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해 학교 현장이 무엇을 더 사전에 준비하면 좋을 지 의견을 듣고자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교육회복지원위원회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등교 수업이 중단되면서 학생들의 학습결손 문제가 심화하자, 교육부와 전국 교육감들이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유 부총리와 최교진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세종시교육감)이 공동 위원장을 맡아 시·도교육청과 기초지자체 대표, 교육·심리·정서 전문가, 교원·학부모 등 20명이 참여했다. 교육부는 오는 3월 신학기 전면 등교와 함께 체험활동 등 모든 교육활동을 정상화하는 '정상등교'를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면 2주 뒤 우세종이 될 수 있다는 정부 전망이 나오며 교육 당국의 부담이 커진 상황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