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체기사 보기

울상짓는 시장상인들…"추석용 과일·생선보면 한숨만"

송파구 가락시장, 집단감염 발생해 이후 시장 찾는 자영업자 등 줄어 추석 휴업 기간도 연장…"이중고" 상인 "다른 전통시장도 상황 비슷"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명절 특수는커녕, 코로나19 확진자 나왔다고 소비자들이 과일을 여기서 안 사 먹으려고 해요." 지난 16일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에서 만난 상인 김모(60)씨는 '명절 특수'에 관한 질문에 손을 저었다. 연휴를 앞두고 가락시장 중앙청과에서는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영업 시간 제한이 생기자 식자재를 사 가는 자영업자들이 줄어 매출이 크게 감소했는데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후 시장을 찾는 손님 발길이 더 뜸해진 것이다. 17일 연휴 시작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추석 대목'을 기대하던 시장 상인들은 명절 특수를 기대하기는커녕 코로나로 인해 생기는 변수에 대처하기 바쁘다고 입을 모았다. 가락시장에서 15년째 과일 도매업을 하는 사장 박모(56)씨는 시장 내 추석 휴업 기간 직전까지 가게 문을 열려고 했다. 그러나 급작스럽게 휴업 기간이 연장돼 계획에 차질을 빚었다며 불만을 표했다. 청과시장 과일부류는 20일에서 18일 아침 경매 후 등으로 앞당겨 휴업하게 됐는데 휴업이 끝나는 날은 기존과 같은 23일 저녁∼24일 새벽이다. 결과적으로 휴업이 2일 늘어난 것이다. 박씨는 "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