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전체기사 보기

금융감독원, 부동산금융 관리 전산시스템 구축한다

전산화 통해 효율적 리스크 관리 하반기 완공 전망…"현재 DB구축 단계"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금융당국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익스포져 규제 강화에 대한 후속조치로 부동산금융 관리시스템 구축에 들어갔다. 전산화를 통해 효율적으로 부동산금융 리스크를 관리하겠다는 방침이다. 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금융투자업계에 대한 부동산금융 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으며 이를 위한 데이터베이스(DB)를 설립하고 있다. 이는 정부의 부동산PF 대책의 후속조치 중 하나로 풀이된다. 지난해말 금융당국은 부동산PF에 대한 규제를 강화했다. 증권사에 자기자본 대비 채무보증 한도를 100%로 설정했고, 부동산PF 채무보증에 대한 신용위험액 산정시 위험값을 기존 12%에서 18%로 상향조정한 것이다. 정부가 채무보증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 것은 증권사들이 부동산PF를 통한 수익증대에 나서면서 부동산 시장 과열이 나타났고, 증권사들의 채무보증액 증가세도 크게 두드러졌기 때문이다.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2014년말 증권사들의 채무보증은 10조6787억원이었으나, 2015년말 22조9349억원으로 2배 뛰었고, 2018년말 38조1065억원으로 급증했다. 작년 3분기 기준 증권사들의 채무보증은 41조3923억원에 달한다. 그간 금융당국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