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산업통상자원부, '한-이스라엘 FTA·WTO 개도국 지위' 통상현안 논의

제14차 통상추진위원회 개최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종로구 한국무역보험공사 본사에서 제14차 통상추진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주재로 열린 회의에서는 신남방 3개국과 한-이스라엘 자유무역협정(FTA), 세계무역기구(WTO) 개도국 지위 등 통상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유 본부장은 "일본 수출규제, 미중 무역협상 등 대외환경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상황"이라며 "신흥시장으로의 적극적인 시장 개척이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신남방 3개국과의 FTA를 연내 타결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한-이스라엘 FTA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일본 수출규제로 기술 자립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시점에서 FTA를 통한 기술협력이 필요하다는 이유에서다. 이스라엘은 바이오와 정보통신, 항공우주 등 첨단산업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유 본부장은 WTO 개도국 지위 등 주요 통상현안에 대해 "관계부처가 긴밀히 협력하여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정부는 WTO 개도국 지위 개혁과 관련해 국내 영향 등을 점검하고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