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전체기사 보기

美,日 "내달 日참의원 선거 후 무역협상 성과내자" 합의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미국과 일본 정부는 13일(현지시간) 미일 무역협상과 관련해 내달 치러지는 일본 참의원 선거 이후 성과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4일 보도했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경제재생상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이날 오후 미 워싱턴DC에 위치한 USTR 본부에서 개최된 미일 무역협상 장관급 회담에서 이 같이 결정했다. 모테기 재생상은 약 3시간에 걸친 회담 후 기자단에게 "참의원 선거 후 조기에 성과를 내는데 의견을 일치했다"라고 밝혔다. 또 올 여름 이후 빠른 시일 내에 미일 무역협상 성과를 내기 위해 실무급 협의를 가속시키기로 확인했다. 미일은 자동차와 농산품 관세를 두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미국은 2020년 대선을 앞두고 미국산 농산품에 대한 관세 철폐 등 조기 시장개방을 일본 측에 요구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농산물 시장개방에 대해 유럽연합(EU)과의 자유무역협정(FTA) 격인 경제연대협정(EPA) 수준에서 합의하고 싶다는 입장이다. 또 미국은 자동차와 자동차부품 등 공산품 관세를 철폐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모테기 재생상은 이번 회담에서 "장관급 수준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