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WHO, 이번주 日정부 등과 도쿄올림픽 감염 대책 협의

日감염 상황 "일관되게 개선"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세계보건기구(WHO)는 내달 열리는 도쿄올림픽 코로나19 감염 대책을 위해 이번 주 일본 정부 등과 협의할 방침을 밝혔다.

22일 NHK, 지지통신에 따르면 21일(현지시간)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현지에서 진단과 검사 태세, 감염 상황 파악 방법 등에 대해 조직위원회, 일본 정부,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이번 주에 더욱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일본의 현재 감염 상황에 대해서는 "과거 수 주 간 일관되게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1주일 간 일본의 100만 명당 신규 감염자 수는 80명이다. 같은 시기 미국은 3배, 브라질은 30배, 영국은 9배다"고 말했다.

지난 21일 일본 정부는 도쿄(東京)도,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 IOC, 국제 패럴림픽 위원회(IPC) 등과 5자 회의에서 경기장 수용 정원의 50% 안에서 최대 1만 명까지 관중을 수용하겠다고 최종 결정했다.

개최지인 도쿄도에서 올림픽 약 한 달 전인 이날 긴급사태 선언이 해제됐다. 코로나19 감염 문제로 일본 국내외에서는 반대 여론과 무관중 개최를 요구하는 여론이 높다.

게다가 개막식만 스폰서, 관계자 등을 포함해 2만 명을 수용하겠다고 하면서 논란은 심화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WHO가 실용적인 감염 대책을 제시할지 주목된다.

일본 정부는 21일부터 올림픽 개최지 도쿄도 등에 내려진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해제했다. 오키나와(沖縄)현만이 계속 유지됐다.

다만 도쿄도·사이타마(埼玉)현·지바(千葉)현·가나가와(神奈川)현·아이치(愛知)현·오사카부·교토(京都)부·효고(兵庫)현·후쿠오카(福岡)현·홋카이도(北海道) 등 10개 지역에 긴급사태에 준하는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중점조치)'를 내달 11일까지 적용한다. 긴급사태 조치에서 그보다는 조금 완화된 조치로 전환하는 셈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