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미디어

더보기
내달 6일부터 예보 통해 착오송금 반환 가능…1000만원까지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다음달 6일부터 잘못 송금한 돈을 은행을 통해 돌려받지 못하는 경우, 예금보험공사(예보)의 도움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금융위원회는 오는 7월6일부터 실수로 잘못 송금한 금전을 예보가 대신 찾아주는 '착오송금 반환지원 제도' 도입을 위한 개정 '예금자보호법'이 시행된다고 14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착오송금 수취인으로부터 반환받지 못한 금액이 5~1000만원 이하인 경우 반환지원 신청이 가능하다. 단 오는 7월6일 이후에 발생한 착오송금에 한해 착오송금일로부터 1년 이내에 신청 가능하다. 시행일 이전에 발생한 착오송금은 지원 대상이 아니다. 예컨데 1500만원을 착오송금했으나 예보에 1000만원만 매입을 신청한 경우, 착오송금으로 인한 부당이득반환채권액(1500만원)이 1000만원을 초과하므로 반환지원 신청이 불가능하다. 9000만원을 송금해야 하는데 실수로 9500만원을 송금한 경우, 송금액은 1000만원을 초과하지만 착오송금으로 인한 부당이득반환채권액이 500만원이므로 반환지원 신청이 가능하다. 착오송금을 한 경우 먼저 금융회사를 통해 상대방에게 반환을 요청해야 하며, 미반환된 경우에만 반환지원을 신청할 수 있다. 금융회사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