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효성첨단소재, 아마존 자율주행차에 신개념 에어백 공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효성첨단소재의 'OPW(One-piece Woven) 에어백'이 아마존의 완전 자율주행 차량 로보택스와 함께 달린다.

효성첨단소재의 에어백 제조사 GST글로벌은 최근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 ZF를 통해 죽스의 로보택시에 장착될 차세대 OPW 에어백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022년부터 공급을 시작한다.

아마존의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죽스가 지난해 12월 공개한 로보택시는 박스 모양 차체로 첫 완전 자율 주행 차량이다. 다양한 사용 목적에 따라 실내공간 구성이 달라지는 목적 기반 차량(PBV)에 자주 사용되는 차체 디자인으로, PBV에 설치되는 에어백은 자유로운 공간 설계에 맞춘 확장성이 필수다. 효성첨단소재는 완전 자율 주행 PBV에 최초로 에어백을 납품한다.

로보택시에는 서로 마주보는 4개 좌석에 GST글로벌이 생산한 특수 OPW 에어백이 설치된다. 차량 내부 공간 배치 변화로 에어백이 천장에서 터져 90도로 전개되는 새로운 방식이다. 탑승자가 기존 차량 대비 자유로운 자세로 앉아있는 것을 감안한 입체적인 형태다.

GST글로벌은 경험을 바탕으로 한 지속적인 혁신으로 고객과 협력하며 새로운 안전 솔루션을 개발했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 등 새로운 트렌드에 맞춘 신속한 개발·생산이 가능해졌고, PBV에서 요구하는 다양한 차세대 에어백에도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게 됐다.

 

황정모 효성첨단소재 대표이사는 "효성첨단소재의 소재기술은 사용자에게 안전과 편안함을 제공한다"며 "GST글로벌의 우수한 제품 개발력과 OPW 에어백 제조 기술력을 바탕으로 뉴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더욱 다양한 사용자의 필요에 부합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지속적으로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