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집국' 기자의 전체기사

배너

배너
검찰, 하나금융투자 압수수색…'계열사 부당지원' 효성 수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효성이 그룹 총수의 개인회사를 살리기 위해 계열사를 동원해 부당한 이익을 제공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관련 자료를 확보하고자 압수수색에 나섰다. 21일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구승모)는 이날 오전부터 서울 영등포구 하나금융투자 본점과 인천 청라 데이터센터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당시 효성에 금융 주선을 했던 자료를 확보하고 있다. 또 효성투자개발 등 계열사와 관련 사무실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4월 효성그룹이 총수익스와프(TRS)를 활용해 조현준 회장의 개인회사인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를 그룹 차원에서 부당하게 지원했다며 검찰에 고발했다. 공정위는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가 250억원의 전환사채를 발행하는 과정에서 효성투자개발이 TRS를 이용해 위험을 모두 부담하는 내용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봤다. 또 이 과정에서 조 회장이 부당 지원에 대해 직접 지시하고 보고를 받는 등 관여한 정황을 파악했다고 밝혔다. 이번 압수수색은 당시 효성에게 금융 주선을 한 증권사 중 한 곳인 하나금융투자에서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금융투자 관계자는 "증권사는 이미 무혐의로 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