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환동해산업연구원‧한국식품연구원‧(주)시그널케어 '공공기술이전 및 기술교류회'

해양유산균 활용 근력감소 개선 포스트바이오틱스 기술이전 체결

 

[파이낸셜데일리 박미화 기자] 경북 동해안 해양바이오연구기관인 환동해산업연구원(이하 환산연)과 정부출연연구기관인 한국식품연구원(이하 한식연) 및 농업회사법인(주)시그널케어는 경북 동해안 해수에서 분리한 해양유산균을 활용한 ‘흰점박이꽃무지 추출물의 레비락토바실러스 속 미생물 발효물을 포함하는 근육 강화용 조성물 및 이의 용도(제10-2023-0145052)’ 특허기술에 대하여 12월 1일 기술이전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기술은 프로테아제(CEP) 활성형 동해안 유산균을 활용하여 흰점박이꽃무지(P. brevitarsis) 단백질을 가수분해 바이오공정에 따라 근력개선에 도움을 주는 BCAA(류신, 이소류신, 및 발린)와 프롤린 등의 아미노산이 발효공정 후 2∼5배 증가되는 것이 확인되었으며, 이는 근감소 유도 마우스 실험을 통해 근육량 증가, 체지방 감소와 운동기능 향상 효과에 도움을 주어 고령자 및 근감소증(sarcopenia) 환자들에게 유효한 소재임을 증명했다.

 

환산연(홍선미 박사)과 한식연(이상희 박사) 및 시그널케어(양동섭 대표이사)는 기술이전을 통해 근력 개선 효과를 가지는 레비락토바실러스 발효소재를 활용한 차세대 대체 단백질 제품의 완성도를 높여 고령자를 위한 근개선 제품과 기타 근력강화 소재 산업화 활성을 위한 협력을 약속하고, 내수 시장을 넘어 해외 진출 계획의 의지를 표명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