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두 번째 '청년의날' 기념식…높이뛰기 우상혁 등 올림픽대표 참석

올림픽·패럴림픽 대표, 청년 타임캡슐 전달
청년 권익 개선에 기여한 유공자 훈포장 등
김 총리 "청년 희망 불씨 지키기 위해 최선"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정부는 17일 오전10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로 제2회 청년의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번 기념식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에서 동시 진행했다.

청년의 날은 청년기본법에 따라 지정된 법정기념일로 매년 9월 셋째 주 토요일로 올해는 9월18일이다. 지난해 제1회 청년의날 행사는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청와대 녹지원에서 방탄소년단(BTS) 등이 청년대표로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올해 행사에는 올림픽 대표선수 우상혁(높이뛰기) 등 청년대표 11명을 비롯해 국무총리실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이승윤 민간부위원장과 17개 시도의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위원 등 청년 50명이 현장과 온라인을 통해 참석했다.

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등 관계부처 장관 9명,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청년위원장,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최고위원 등 5개 정당 청년위원장, 박성민 청와대 청년비서관 등이 자리했다.

'청년이 바꾼 오늘, 청년이 만든 내일'이라는 주제로 열린 제2회 청년의 날 기념식은 오프닝 영상, 국민의례, 유공자 포상, 국무총리 기념사, 타임캡슐 전달, 기념공연 순으로 진행됐다.

김 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청년들의 무거운 짐을 함께 나누고자 노력해 왔다"며 "한 번 넘어져도 다시 일어날 수 있는 따뜻한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은 청년의 도전이 멈추지 않는 지속가능한 공동체가 되도록 더욱 힘껏 지원하겠다"며 "저 역시, 부모 세대로서 청년 여러분의 희망의 불씨를 지키기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지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대회에 참가했던 대표선수들이 참여해 청년을 응원하고, 청년들의 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을 김 총리에게 전달하는 행사가 진행됐다.

높이뛰기 우상혁 선수와 사격 김민정 선수, 패럴림픽 유도 최광근 선수, 보치아 최예진 선수 등 4명은 현장에 직접 참석해 청년들에게 응원메시지를 전하고, 청년을 대표해 김 총리에게 타임캡슐을 전달했다.

전국 청년 1000명의 희망적인 미래 삶을 기원하는 메시지를 담은 타임캡슐은 서울 종로구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 보관되며 19년 뒤인 2040년에 개봉하게 된다.

또 올림픽 역도 김수현 선수, 체조 신재환 선수, 태권도 이다빈 선수, 럭비 안드레 진 선수 등도 영상을 통해 청년들에게 꿈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 밖에 전통 문양을 바탕으로 한 브랜드를 개발한 청년, 남태평양 항해사로 근무하는 청년, 청년 목수 등 각자의 분야에서 도전하는 청년들이 영상을 통해 소개됐다.

기념식에서는 청년들의 권익 개선을 위해 노력한 청년정책 유공자에 대한 포상도 함께 진행됐다.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를 설립·운영한 기현주 전 서울시 청년활동지원센터장이 국민훈장 동백장을, 미취업청년·대학생 채무조정 지원제도를 개선한 도현호 신용회복위원회 수석조사역이 국민포장을 받았다.

대통령 표창은 '청년활동리더십 과정'을 기획·주관하는 등 청년참여 활성화에 기여한 김동희 경기도 청년정책조정위원회 위원, 지역청년정책 개선과 청년 주거복지 향상에 기여한 (사)가치있는 누림 등 6명에게 수여됐다.

국무총리 표창은 전주시 청년의 진로설계와 구직활동에 기여한 최정린 비영리법인 보통청년들의 기살리기 대표 등 7명이 수상했다.

행사를 마무리하는 기념공연은 '공감과 지지'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청년가수 이무진은 갓 성인이 된 청년의 마음을 표현한 곡인 '신호등'을 불러 청년들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국무조정실은 "청년주간과 청년의 날을 통해 청취한 청년의 의견을 정책에 반영하고, 청년주간 이후에도 정책 당사자인 청년들과 소통하며 청년의 삶이 개선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