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기상청, 퇴근길에도 비 계속…내일은 흐리지만 포근

밤부터 차차 비 그쳐…내륙은 내일 새벽까지
아침기온 최고 9도, 낮 기온 최고 18도까지↑
서울·경기·강원영서·대구서 미세먼지 '나쁨'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중부지방을 지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12일 전국에 내리고 있는 비는 퇴근길에도 계속되겠다. 이날 오후 전국이 흐린 가운데 충청도와 전라도에서만 빗방울이 차차 잦아들고 보이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비는 이날 오후 9시께 서쪽지방부터 그치겠다. 다만 내륙지방에는 오는 13일 새벽까지 비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그 밖의 지역에도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13일 오전 6시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5㎜ 내외, 울릉도·독도는 5~20㎜다.


기온은 아침 -1~9도, 낮 10~18도로 평년을 크게 웃돌며 포근하겠다.


평년 아침 최저기온은 -8~2도, 낮 최고기온은 4~10도다.


주요 지역 아침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2도, 춘천 1도, 강릉 7도, 청주 5도, 대전 5도, 전주 7도, 광주 7도, 대구 7도, 부산 8도, 제주 10도 등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2도, 인천 10도, 수원 12도, 춘천 13도, 강릉 16도, 청주 13도, 대전 14도, 전주 13도, 광주 13도, 대구 16도, 부산 17도, 제주 14도 등이다.


저기압의 영향에서 벗어나 남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하늘은 전국에 구름이 많겠다.


미세먼지는 대기가 정체하는 서울·경기도·강원영서·대구에서 '나쁨', 그 밖의 권역에서 '좋음'~'보통'으로 예상된다.


제주도전해상과 남해상(남해서부서쪽해상 제외), 동해남부먼바다에 풍랑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바다의 물결은 남해상·동해상에서 1.5~4m로 높게 일겠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