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 마포구, 설맞이 직거래 장터 개장…최대 20% 저렴

전국 8개 지역의 28개 업체 참여…10~18시 개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서울 마포구(구청장 유동균)는 설을 맞아 우수한 품질의 농·특산물을 구민들이 쉽게 구매할 수 있도록 ‘설맞이 농·특산물 직거래장터’를 구청 앞 광장에서 오는 21일부터 이틀 간 개장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직거래장터에는 마포구 자매결연 지역인 경북 예천군을 비롯해 전남 곡성군, 전북 고창군, 전북 임실군, 충남 청양군, 강원 영월군 등 전국 8개 지역의 28개 업체가 참여한다. 개장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장터에서는 청정지역에서 재배한 사과, 곶감, 밤, 나물, 잡곡 등 각종 제수용품과 된장, 고추장, 청국장 등 전통 가공식품이 판매된다.


강원도 한우와 고창군 친환경 쌀, 임실군 치즈 등 질 좋은 지역특산품도 준비했다.


직거래 장터 상품들은 중간 유통단계가 없어 시중보다 5~2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


또한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모든 판매물품에는 원산지와 생산자 정보를 표기했다. 신용카드와 온누리상품권으로도 구매가 가능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자매결연을 맺은 지역농가의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구민의 풍성한 설맞이에 도움이 되고자 올해도 직거래 장터를 개장했다"며 "전국 각지 특산품과 함께 풍요로운 설 명절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