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LG, 카카오모빌리티에 천억 지분 투자..."배터리·전장+플랫폼 역량 결합"

"신사업 기회 공동 개발…미래 모빌리티 기술 혁신 주도 목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세계 1위 배터리 기술을 보유하고 글로벌 수준의 전장(자동차부품) 역량을 보유한 LG그룹이 택시 등 모빌리티 플랫폼 1위 기업 카카오모빌리티에 천억원의 지분 투자에 나선다. 이로써 갈수록 치열해지는 모빌리티 시장에서 양사가 어떤 시너지를 낼지 주목된다.

LG는 카카오모빌리티에 1000억원을 지분 투자한다고 2일 밝혔다.

이번 투자 유치가 완료되면 카카오모빌리티 지분율은 카카오(59.2%), TPG컨소시엄(29.9%), 칼라일(6.4%)에 이어 LG(2.5%)가 4대 주주가 된다. 5대 주주는 구글(1.6%)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T를 기반으로 다양한 이동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서비스 기업이다. 친환경 전기차 도입을 가속화하고, 빅데이터와 분석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비스∙사물의 이동’으로 플랫폼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LG의 이번 투자는 ESG 경영 관점에서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주행 데이터 확보 및 배터리 교환, LG전자의 전기차 충전 솔루션 등 LG 계열사들이 미래 모빌리티 분야에서 신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잠재 시너지 효과를 고려해 이뤄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전기차 배터리의 제조부터 활용, 재사용까지 이어지는 생애주기별 관리 및 진단 서비스인 'BaaS'(Battery as a Service) 사업 역량을 강화하고 있으며, LG전자는 지난해 말 전기차 충전 상황 모니터링, 원격 제어 및 진단 등 충전소 통합관리 솔루션 시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LG와 카카오모빌리티는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기적으로 협력 방안을 논의해 나갈 예정이다.

 

 

향후 LG의 배터리 및 전장 관련 역량과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역량을 결합해 신사업 기회를 공동 개발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LG 관계자는 "이번 투자를 통해 모빌리티 플랫폼 비즈니스상에서 고객 접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 협력 관계를 통해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양사 역량을 결합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 성장을 도모하고, 미래 모빌리티 분야 기술 혁신을 주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언급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