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한은 "5월 물가, 기저효과 때문…인플레 추이 예의주시"

하반기 물가 2%대 내외서 등락할 듯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한국은행은 지난달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 후반대를 기록한 것과 관련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다만, 최근 단기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경제활동 정상화 과정에서 물가상승 압력이 커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인플레이션 추이를 예의주시 하겠다고 강조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2.6%로 전월(2.3%)에 비해 오름폭이 확대되며 2012년 3월(2.7%) 이후 9년 2개월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한은 조사국은 2일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에 대해 "지난해 5월 석유류 가격이 큰 폭 하락한 데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석유류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8.7% 하락한 바 있다. 또 농축산물가격이 높은 오름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도 이번 5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의 상당부분을 기여한 것으로 분석했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지난달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 회의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5월 소비자물가가 높아질 것으로 내다본 바 있다. 이 총재는 "지난해에 유가가 급락을 했는데 그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하면서 지난 4월에 2.3%로 높아졌고 5월에는 이보다 좀 더 높아지지 않나  예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은은 앞으로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다소 둔화되면서 하반기중 2% 내외에서 등락하다가 내년에는 1%대 중반 수준으로 낮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최근 물가 오름세를 주도하고 있는 유가, 농축산물 등 공급측 요인의 영향이 줄어들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은은 5월 경제전망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치를 1.3%에서 1.8%로 0.5%포인트 올렸다.

반면 농산물 및 석유류를 제외한 근원물가 상승률은 경기개선 흐름이 이어지면서 내년에도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들어 개인서비스물가는 2015년~-2019년 평균 수준의 오름세를 회복했다.

한은은 "최근 단기 기대인플레이션이 상승하고 있는 데다 경제활동 정상화 과정에서 수요·공급 측면의 물가상승압력이 예상보다 커질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인플레이션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최근의 물가상황과 향후 물가흐름에 대해서는 이 총재가 이달 24일 물가설명회에서 자세히 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