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빚으로 버티는 자영업자…기업·자영업자 대출 1년 새 177조

산업대출 잔액 1435조8000억…전년比 176조6000억↑
서비스업 대출 911조8000억원…전년比 135조9000억 ↑
코로나19 영향 자영업 대출 409조1000억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올해 1분기 우리나라 기업과 자영업자가 은행 등에서 빌린 돈이 1년 전보다 177조 증가했다. 코로나19 충격으로 빚으로 버티는 자영업자가 늘어나면서 서비스업의 대출이 급증한 영향이 컸다. 코로나19로 인한 자금수요로 자영업자가 빌린 돈이 전분기보다 10조5000억원 늘었고, 법인은 상환 자금 재취급 영향으로 14조3000억 증가해 전분기보다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21년 1분기중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에 따르면 올해 1분기말 예금취급기관의 제조업, 서비스업, 건설업 등 산업별대출금 잔액은 1435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42조1000억원(3%) 증가했다. 전분기(27조7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된 것으로 2020년 2분기(69조1000억원) 이후 9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1년 전에 비해서는 176조6000억원(14%) 증가해 지난해 4분기(15.4%)에 비해서는 증가폭이 다소 둔화됐다.

송재창 한은 경제통계국 금융통계팀장은 "전분기에 비해 대출금 증가폭이 확대된 것은 전분기의 경우 연말이라 재무비율 관리로 일시 상환한 자금을 1분기에 재취급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서비스업의 자금수요가 증가된데 주로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며 "반면 지난해 1분기 코로나19가 발생하면서 자금 수요 증가로 지난해 1분기 대출이 큰 폭 증가했던 기저효과 등의 영향으로 1년 전에 비해서는 증가폭이 다소 축소됐다"
 
기업형태별로는 법인기업이 659조6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4조3000억원 증가해 지난해 4분기(2조원) 대비 증가폭이 크게 확대됐다. 비법인기업은 409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10조5000억원 늘었다. 서비스업, 숙박음식업 등을 중심으로 대출금이 증가했다. 비법인기업은 자영업자 대출로 볼 수 있는데, 여기에는 비은행예금은 포함되지 않아 실제 자영업자 대출은 409조원보다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1분기말 서비스업 대출잔액은 911조8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31조1000억원(3.5%) 늘어 지난해 4분기(28조7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됐다. 전년동기대비로는 135조9000억원(17.5%) 증가 전분기(138조8000억원) 보다 증가폭이 축소됐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업황 개선이 다소 둔화된 가운데 일부 업종에서 코로나19로 자금수요가 증가했고 정부의 정책자금 지원에 따라 증가폭이 확대된 영향이다. 서비스업 대출 중에서는 주로 자영업자가 몰린 숙박 및 음식점업, 도·소매업의 비중은 30%가량인데, 이 가운데 자영업자는 대략 16.5% 정도로 추산된다.  숙박 및 음식점업, 도·소매업의 대출금 규모는 283조4000억원이며 이중 예금은행 대출금은 194조7000억이다. 이 가운데 법인기업 대출이 90조9000억원, 자영업자 등 비법인기업은 103조8000억원이다.도·소매업 대출은 전분기대비 7조5000억원(3.8%) 늘어났고, 같은기간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은 3조원(4%) 증가했다.

제조업 대출은 전분기대비 7조1000억원 늘어난 399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동기대비로는 28조(7.5%) 늘었다. 기타기계·장비(1조5000억원), 자동차·트레일러(9000억원) 등을 중심으로 증가 전환된 영향이다.

인건비 등 사업 운영에 쓰는 운전자금 대출액은 1분기말 기준 849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대비 25조5000억원(3.1%)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증가액(10조7000억원)에 비해 증가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전년동기대비로는 112조6000억원(15.3%) 증가해 1년 전 증가 규모(80조6000억원)에 비해 크게 확대됐다.

시설자금 대출은 전년동기대비 64조원(12.2%) 늘어 역대 최대 증가폭을 보였다. 전분기 기준으로도 16조7000억원(2.9%) 늘어 지난 2020년 3분기(13조4000억원) 이후 6개월 만에 최대치를 나타냈다. 

송 팀장은 "시설자금 대출이 역대 가장 높은 증가폭을 기록한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해 2분기 이후 설비투자 증가세가 본격화되면서 올해 1분기까지 이어진 것이 누적적으로 반영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업권별로는 예금은행의 경우 전년동기대비 102조9000억원 늘었고, 전분기 대비로는 24조8000억원(2.4%) 증가했다. 비예금은행취급기관은 전년동기대비 73조8000억원 늘어나 역대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전기대비로는 17조3000억원(5%) 증가해 지난해 4분기(15조원)에 비해 증가폭이 확대됐다.
          
송 팀장은 "예금은행의 경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2020년 1분기, 2분기에 증가폭이 크게 나타난 반면 비은행은 2분기에 증가폭이 가장 크게 나타났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