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美국무부, 日 '여행금지' 상향조정…도쿄올림픽 차질 빚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미국이 24일(현지시간) 코로나19가 지속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일본에 대해 여행 경보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를 권고했다. 두 달여 앞으로 다가온 도쿄 올림픽 개최에 차질이 빚어질 지 주목된다.

미 국무부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일본에 대한 여행 경보를 3단계 '여행 재고'에서 4단계인 '여행 금지'를 발령한다고 공지했다.

미국은 여행 경보를 일반적 사전주의, 강화된 주의, 여행 재고, 여행 금지 등 4단계로 구분하고 있다.
     
이번 결정은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미 국무부는 권고문에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코로나19 때문에 일본에 대해 4단계 여행 경보를 내렸다"며 "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매우 높은 수준'이라는 것을 나타낸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 국민의 일본 입국에 영향을 미치는 규제 조치가 있다"며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대사관 웹사이트를 참고하라"고 덧붙였다.

도쿄올림픽은 오는 7월23일로 예정돼 있다. 외국인 관중은 이미 금지됐지만 선수와 관계자 수천 명이 참여한다.

일본 안팎에선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우려하며 올림픽을 개최해선 안 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강행할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일본은 도쿄와 오사카, 교토 등 10개 광역지역에 대해 이달 31일까지 긴급사태를 발령한 상태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이번 주말 긴급사태 재연장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