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재계, 文대통령 4주년 연설에 "긍정적" 호응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재계는 10일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4주년 특별연설 내용과 관련해 대체로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이날 문 대통령의 연설 이후 이경상 경제조사본부장 명의의 논평을 통해 "우리 경제의 견고한 회복세를 위해 적극적 확장 재정과 선제적인 기업투자 지원 등을 천명하고, 미래먹거리 발굴을 위해 신산업과 혁신벤처에 대한 전폭 지원 의지를 밝힌 것은 적절한 방향"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늘 밝힌 대통령의 국정운영 방향이 실제 정책으로 추진돼 한층 더 우리 경제의 역동성이 회복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이날 공식 논평을 내고 "경영계는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경제회복에 방점을 둔 국정 방향에 적극 공감한다"며 "대통령의 경제 도약을 향한 정책적 의지 표명이 민간부문의 경제 활력 촉진에도 긍정적 신호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경총은 최근 우리 경제에 대해 우려가 큰 상황임을 전제하면서 "앞으로 확실한 경제적 반등을 위해서는 그동안 강화된 고용·사회안전망의 제도적 기반을 토대로 기업 활력을 제고하는 데 국가적 역량을 최우선적으로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를 위해서는 우리 기업들이 일자리 창출, 투자 활성화를 통해 경제 성장에 기여하고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정부가 선제적이고 과감한 규제 혁신과 정책 지원 마련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한국무역협회 역시 논평을 통해 "문 대통령이 언급한 제조업 혁신, 신산업 육성과 벤처 활력 지원, 핵심 산업의 국가전략산업화 등은 코로나19 위기를 기회 삼아 우리 경제가 회복과 포용, 도약의 길로 나아가기 위한 바람직한 방향"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최근 수출 경기 회복과 빠른 경제 반등에 대한 기대는 정부의 철저한 방역 관리체계를 바탕으로 한 산업별 대응 지원과 민간의 끊임없는 해외시장 개척 노력의 결과"라며 "민관이 긴밀히 대화하고 협력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남은 임기 동안 정부가 기업과 더욱 소통을 강화해 규제혁신과 제도적 지원에 앞장서주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전경련은 이날 문 대통령의 연설 내용과 관련해 별도의 입장을 표하지 않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진행한 취임 4주년 특별연설에서 국내 산업과 관련해 "우리 경제의 핵심 산업들에 대해서는 거센 국제적 도전을 이겨내며 계속해서 세계를 선도하는 산업이 될 수 있도록, 국익의 관점에서 국가전략산업으로 전방위적 지원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 "강한 제조업이 우리 경제를 살리고 있다. 정부는 제조업의 혁신과 부흥을 총력 지원해 나가겠다"며 반도체와 관련해서도 "세계 최고 대한민국 반도체의 위상을 굳건히 지키면서, 지금의 반도체 호황을 새로운 도약의 계기로 삼아 우리의 국익을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임기 마지막까지 한국판 뉴딜을 힘있게 추진해 대한민국 대전환의 토대를 확고히 구축해 나가겠다"면서 "신산업과 혁신 벤처를 우리 경제의 미래로 삼고, 더 빠르게 성장하고 더 힘있게 비상할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