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안철수 "원칙 있는 통합 추진…주호영 만나 의논할 것"

"(통합 추진과정에서) 전당원 투표나 여론조사 필요"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원칙 있는 통합을 추진하자는데 최고위원들이 뜻을 같이했다"며 빠른 시일 안에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를 직접 만나 통합 문제를 매듭짓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소집해 국민의힘과 통합 문제를 논의한 끝에 이같이 결정하고 "그동안 수렴된 당원들의 뜻과 최고위 회의에서 논의된 뜻을 바탕으로 주호영 대표를 만나 의논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협상 대상에 대해선 "저희들이 논의했던 내용들 그리고 당원들로부터 여러 가지 수렴됐던 사항들에 대해서 주 대표와 함께 논의하도록 하겠다"며 "연락해서 서로 가능한 시간에 만나 뵙고 의논드리도록 하겠다"고 했다.

전당원 설문조사 실시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통합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전당원 투표 내지는 여론조사가 필요할 것"이라며 "그건 진행과정 중에서 저희 당이 자체적으로 진행할 수 있다"고 답했다.
 
당대당 합당과 흡수합당 중 통합 방식을 두고 안 대표는 "원칙 있는 통합이라고 말씀드렸다"라며 "그런 세부적 내용에 대해서 주 대표와 만나서 논의하고자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대신 "저희들이 지금까지 중도실용 노선을 계속 추구해왔고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 혁신들이 있다"며 "지금까지 당원들로부터 여러 가지 종합한 내용들을 살펴보면 저희가 소중하게 생각하는 혁신의 5가지 키워드는 유능, 도덕, 공정 그리고 국민통합과 청년을 위한 미래"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