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유은혜 "교육감들, 서울대 선제검사 고교 도입 방안 고려"

"성공적 방역사례로 대면수업 기여하길 기대"
신속 분자진단…무증상·잠복기 감염자도 구별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서울대학교가 도입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다른 대학뿐 아니라 초·중·고교 교육현장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는 기대를 밝혔다.

유 부총리는 26일 오전 서울대 관악캠퍼스를 방문해 코로나19 선제검사 도입 상황을 점검한 후 현장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말했다.

서울대는 2이날부터 검체 체취부터 분자 진단까지의 과정을 현장에서 처리하는 것은 물론 2시간 이내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 코로나19 분자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선제검사 이후 감염의심사례가 나오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유전자증폭(PCR) 확인검사를 받는 방식이다.

자가검사키트에 활용되는 신속 항원검사는 충분히 많은 항원(단백질)이 나오지 않으면 검출이 어렵다는 한계가 지적된 바 있다. 그러나 신속 분자진단 검사는 소량의 바이러스만 존재해도 핵산 증폭 방법을 통해 진단할 수 있다. 무증상 또는 잠복기 감염자도 구별할 수 있어 주목받고 있다.

유 부총리는 서울대 관계자들에게 "선제적으로 (코로나 선제검사를) 시행해줘서 고맙다"면서  "성공적인 방역사례가 많이 만들어져서 학생들이 대면 수업을 하고 좀 더 일상을 회복하는 데 기여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기대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서울대가 먼저 시도를 하다 보니 다른 대학에서도 관심을 많이 가지고 계신 것 같다"면서 "대학뿐 아니라 초·중·고, 특히 고등학교에서는 진행되는 상황을 봐서 교육감들도 같이 시도해보면 어떨까 하는 생각들도 많이 갖고 있다"고 전했다.

유 부총리는 "진행 상황에서 생길 수 있는 문제들에 대해서는 보건소, 질병청 등 방역 당국뿐만 아니라 교육부와도 적극적으로 소통해 달라"며 "문제를 보완하고 대안을 마련해 가면서 학교 방역 체계에 좀 더 선진적인 방법들이 잘 안착 될 수 있도록 교육부도 적극적으로 협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