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SK바사, '락업' 풀렸지만 강세…주가 전망은

두번째 락업 해지에도 7%대 강세
기관 매도·외인 매수…마감 지켜봐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SK바사)의 두번째 락업(Lock-up)이 풀린 19일 매물이 대거 나올 것이란 우려와 달리 주가가 강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과 정부의 추가지원 기대감 등에 외국인 투자자 매수세가 계속되고 있지만, 추후 향방에 주목된다.

SK바사(302440)는 이날 오전 10시30분께 전 거래일(13만2000원) 대비 7.20%오른 14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개장과 동시에 상승세를 이어가더니 10시26분 한때 정적VI가 발동된 바 있다. 이후 상승폭은 5%대로 줄었다.

앞서 SK바사는 지난 18일 기관투자자의 1개월 의무보유확약이 끝나면서 기관 물량의 24.71%에 달하는 311만8610주의 락업이 해지됐다. 18일이 주말이었던 만큼 이후 첫장인 이날 물량이 대거 풀려 주가는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현재 오히려 강세다.

의무보유확약이란 공모주를 배정받은 뒤 일정기간 팔지 않기로 약속하는 것으로, 보호예수 혹은 락업이라고도 불린다. 보통 상장 후 15일, 1개월, 3개월, 6개월 등으로 지정되는데 공모주의 경우 의무보유확약이 풀리는 때마다 기관 매도세에 대체로 주가는 하락세를 보여왔다. SK바이오팜도 약 500만주에 달하는 보호예수기간이 끝난 당일 8.58% 하락 마감한 바 있다.
 

associate_pic

SK바사의 현재 강세는 코로나19 백신 기대감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오전 10시께 기준 기관이 18만4000주를 순매도하고 있지만 외국인이 3000주를 순매수하고 있다.

지난 13일 정부가 SK바사를 포함 임상 3상을 앞둔 국내 제약업체에 예산을 추가로 투입하기로 결정하면서 해당 종목들이 한차례 강세를 보인 바 있다. 당시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을 개발 중인 국내 제약업체에 예산을 추가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국고 687억원을 투입하고 필요하면 예산을 더 쏟겠다고 했다.

SK바사는 지난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해 신설된 백신 전문기업으로, 20년 전 동신제약을 인수하면서 백신사업을 시작했다. 지난달 18일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했다. SK케미칼이 68.4%의 지분을 보유한 최대주주이며 지난 2019년 기준 매출액은 1839억원, 당기순이익은 147억원이다.

다만 장 마감 직전까지 지켜볼 필요는 있다. 앞서 상장 15일차를 맞아 기관투자자의 15일 의무보유확약이 풀렸던 지난 1일에도 오히려 장중 2%대 상승하기도 했지만 결국 1.26% 하락마감한 바 있어서다. 아울러 투자업계에서는 앞서 SK바사가 모기업 SK케미칼의 가습기 살균제 문제에 따른 연대책임이 있다는 점에 주목한 바 있다.

올해 상반기 IPO(기업공개) 공모주 대어로 주목받았던 SK바사는 역대급 청약 성적과 달리 상장 첫날 이후 대체로 하락세를 보여왔다. 정부의 추가지원 발표에 상승했던 주가도 이후 하락하기도 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