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수본, 재보궐 선거 수사상황실 운영…"금품 등 무관용"

3월18일~4월7일 선거사범 집중 대응
금품·거짓말 등…"무관용, 신속 수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경찰이 재보궐 선거 대응을 위한 수사상황실을 운영, 관련 불법 행위를 단속한다. 금품 살포, 허위 비방 등에 대한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국가수사본부(국수본)는 3월18일~4월7일 선거사범 수사상황실을 운영할 예정이다. 수사 대상은 선거 관련 금품, 거짓말, 공무원 등 관여, 불법단체 동원, 폭력 등이다.

경찰은 관련 사범을 상대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소시효가 6개월이라는 점을 고려, 사건을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각종 선거 불법 행위에 엄정 대응할 것"이라며 "법과 절차에 따라 철저하게 수사해 공정 선거 문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는 4월7일 예정된 재보궐 선거는 지난해 3월17일부터 지난달 28일까지 당선 무효, 사망, 사직 등으로 선거 실시 사유가 확정된 지역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서울시장·부산시장 등 광역단체장 2곳, 울산 남구청장·경남 의령군수 등 기초단체장 2곳, 경기도의원(구리시 제1선거구)·충북도의원(보은군 선거구) 등 광역의원 8곳, 전남 보성군의원(다선거구)·경남 함안군의원(다선거구) 등 기초의원 9곳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