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카카오, 택시기사 대상 유료 멤버십 출시…택시업계 "중단 촉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이정수 기자]  카카오는 카카오 T 일반택시 기사를 대상으로 유료 멤버십을 내놨다. 이에 택시업계는 사실상 유료화라며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16일 IT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카카오 T 택시 기사 프로 멤버십'을 출시했다. 이 멤버십은 실시간 수요지도, 지도뷰 콜카드, 단골 손님 관리 등 기사들의 편의성을 높일 수 있는 부가 옵션 상품이다.

멤버십은 월 9만9000원으로, 6월까진 할인금액인 5만9000원에 이용할 수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선착순 2만명에 한해 첫 가입 한 달 무료 혜택을 제공한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택시 기사님마다 플랫폼 사용 방식이 다양해 각자의 수요에 맞춰 멤버십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며 "지속해서 기능을 업그레이드하고, 다양한 옵션들을 추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택시업계는 이날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엽회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독점적 지배시장 지위를 악용한 시장 교란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며 "카카오 택시 호출 거부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해 강력히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카카오모빌리티는 (가맹택시인) '카카오T블루' 이외의 일반회원 택시에 대해 무료 콜을 일방적으로 중단예고하면서 업무제휴라는 형식을 통해 고율의 수수료를 납부할 것을 사실상 강요하고 있다"며 "이는 가맹이 아닌 일반회원 카카오 택시의 호출 수수료 부과까지 염두에 두고 사전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지 심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아울러 "과거 불법 카풀 논란 당시와 같이 카카오T 호출 거부 등 모든 수단을 강구할 것"이라고 알렸다.

이에 카카오모빌리티는 멤버십 가입 여부에 따라 콜 받는 것이 달라지는 것은 아니며, 해당 상품을 사용하지 않더라도 카카오 T 택시는 기존과 동일하게 이용 가능하다고 반박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