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하나금융그룹, 금융감독원과 함께 선진화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개발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금감원·영국(대사관)·이화여대·국내 주요기업이 참여하는 민관학 공동프로젝트 참여
연구인력 지원 및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다양한 기후 데이터 분석 결과 제공 협력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하나금융그룹(회장 함영주)은 금융감독원과 영국(대사관), 이화여자대학교 및 국내 주요 기업과 함께 선진화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정동 주한영국대사관에서 8일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콜린 크룩스(Colin Crooks) 주한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자대학교 총장과 함께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 등 국내 금융계와 산업계를 대표하는 기업 6개사 CEO가 참석해 민(民)·관(官)·학(學)이 기후변화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고도화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인 ‘프론티어 -1.5D’ 개발을 위해 금융감독원과 학계 및 기업들이 공동 추진하는 연구프로젝트로, ‘프론티어 -1.5D’는 지구 온난화를 산업화 이전과 대비해 1.5도 이내로 제한하는 ‘국제적 합의 성취를 선도’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BIS(국제결제은행)가 제시한 금융당국의 역할에 기반해 코디네이터 역할을 수행하고, 하나금융그룹을 포함한 민간 기업들은 업종별로 기후리스크 관련 데이터 분석 및 연구개발 협력을, 이화여대는 연구 방법론과 연구모형 개발을, 영국(대사관)은 자문 역할을 담당할 예정이다.

 

특히, 하나금융그룹을 포한한 참여 금융사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물리적 피해가 대출 등에 손실을 일으키는 ‘물리적 리스크’와 저탄소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금융손실인 ‘이행 리스크’에 대비하기 위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을 개발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기후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민관학이 협력하는 이번 공동 연구프로젝트에 참여하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며, “하나금융그룹도 지난 2020년부터 기후리스크 분석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그 간의 결과물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실용적인 모형을 개발하는 데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하나금융그룹은 전 세계적으로 추진 중인 기후변화 대응과 저탄소경제로의 전환에 기여하기 위해 지난 4월 개최된 이사회 산하 지속가능경영위원회에서 ‘그룹의 2050 탄소중립 달성 계획’을 결의한 바 있다.

 

이를 통해 국제적 표준으로 자리 잡고 있는 과학적목표관리제를 기반으로 사업장뿐만 아니라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중립 달성 이행 경로에 따른 탄소감축목표를 수립해 지난 10월 6일 과학 기반 탄소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Science-Based Target initiative)로부터 공식 인증을 획득했다.

 

특히, 금융배출량(자산 포트폴리오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고탄소배출산업군에 하나금융그룹의 지속가능금융 산업정책 가이드를 적용해 ESG 제한업종 및 유의업종 자산을 관리하고 있다.

 

또한, 금융감독원이 금융부문 기후 리스크에 대한 스트레스 테스트를 추진하기 위해 구성한 ‘기후 시나리오 공동작업반’에도 적극 참여하는 등 기후리스크 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은 선제적인 기후변화 리스크 요인 관리에 중점을 두고 2023년부터는 기후변화에 따른 저탄소경제로의 전환 속에서 한국형 녹색분류체계(K-Taxonomy)를 영업현장에 적극 반영해 ESG 금융 지원 및 투자 확대에도 집중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