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한국소비자원, LED전구 품질 조사 결과 발표

고효율 제품 사용 시, 저효율 제품 대비 최대 39% 에너지 절감 효과
연색성은 제품 모두 양호한 수준, 지향각은 제품 간 최대 1.3배 차이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기자] 일반조명보다 효율이 높고 수명이 긴 LED전구는 에너지 절감 및 탄소배출량 감소 효과로 인해 친환경 녹색 제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에 한국소비자원(원장 장덕진)이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LED전구 12개 제품을 시험‧평가한 결과, 제품별로 광효율ㆍ플리커ㆍ수명 내구성 등의 핵심 성능에 차이가 있어 품질 및 제품 가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제품 선택이 필요하다.

 

■광효율은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 고효율 제품 사용 시 최대 39% 에너지 절감 가능해 

 

소비전력(W) 당 빛의 밝기(광속, lm)를 나타내는 광효율(에너지소비효율)은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홈플러스 시그니처(SKLA12WHPE2650KG2), GE(LED12/A65/865/220V/E26/RA80) 등 2개 제품은 광효율이 130lm/W 이상으로 상대적으로 높아 ʻ우수ʼ했다.

 

밝기(광속)는 제품별로 877lm∼1,461lm 수준으로 차이가 있었고, 홈플러스 시그니처(SKLA12WHPE2650KG2) 제품이 가장 밝았다.

 

■ 연색성은 제품 모두 양호한 수준, 지향각은 제품 간 최대 1.3배 차이 있어

 

전구 사용 시 사물의 색이 자연광과 얼마만큼 비슷한지를 나타내는 연색지수는 83∼86 수준으로 제품별로 차이가 적어 모든 제품이 양호했다.

 

빛이 얼마나 넓게 퍼지는지 지향각을 확인한 결과, 제품 간 최대 1.3배(153°~201°) 차이가 있었다.

 

홈플러스 시그니처(SKLA12WHPE2650KG2) 제품은 201°로 조명 범위가 가장 넓었다.

 

■ 플리커, 제품 간 차이 크고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

 

빛의 깜박임(떨림) 정도를 확인하는 플리커 품질을 평가한 결과, 제품 간 차이가 컸고, 2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오스람(LEDCLA10.5WE26865), 필립스(LEDBulb12WE266500KHPFA60KRBC) 등 2개 제품은 플리커가 상대적으로 적어 ʻ우수ʼ했다.

 

■ 수명성능(광속유지율), 대부분 제품이 ʻ우수ʼ

 

초기 밝기(광속) 대비 2,000시간 점등 후 밝기 유지 비율(%)로 수명성능을 평가한 결과, 대부분(11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ʻ우수ʼ했다.

 

반면, KS 인증을 받은 루미앤(LA6512W65K) 제품은 한국산업표준(KS)*에 부적합했다.

 

■ 에너지소비효율등급·안전성, 제품 모두 이상 없어

 

표시된 에너지소비효율등급의 준수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표시등급에 적합해 이상이 없었다.

 

절연내력·절연저항 시험을 통해 감전·누전 위험 여부를 확인한 결과, 제품 모두 이상이 없었다.

 

■ 표시사항, 5개 제품이 관련 기준에 부적합

 

각 제품의 표시사항을 확인한 결과, 남영LED(BLAE12365D01X4), 온리프라이스(HT-KSA6012WG3-658R3B), 장수램프(HT-KSA6510WG1-658R1B), 루미앤(LA6512W65K), 두영조명(LED-ADBULB11W-D) 등 5개 제품이 관련 기준에 부적합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앞으로도 소비자의 합리적인 소비를 지원하기 위해 고효율· 친환경 생활가전에 대한 안전성 및 품질비교 정보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