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캐롯 퍼마일자동차보험, 누적 가입 80만 건 돌파

퍼마일자동차보험, 고객 안전까지 케어하는 서비스로 꾸준한 고객 유입
캐롯, 교통 시스템 선진화를 위한 IT서비스 강화로 디지털보험시장 선도할 것

 

[파이낸셜데일리 정경춘기자] 국내 1호 디지털손해보험사 캐롯손해보험이 퍼마일자동차보험 누적 가입 80만 건 돌파 소식을 전했다.

 

캐롯 퍼마일자동차보험은 GPS기반의 주행거리 측정기기 ‘캐롯플러그’를 활용하여 매월 탄 만큼만 결제하는 디지털 기반의 신개념 자동차보험이다. 

 

탄 만큼만 결제하는 합리적인 상품 특성으로 기존 자동차보험의 틀을 깬 퍼마일자동차보험은 IT기술을 활용한 대표적인 보험서비스로 보험산업의 혁신을 이끌고, 자동차보험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바꾸면서 출시 이후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캐롯은 퍼마일자동차보험이 시장 내 빠르게 안착할 수 있었던 요인으로 합리적인 상품특성과 함께 출시 이 후 고도화해온 ‘고객안전’ 중심의 기술개발과  이를 통한 지속적인 고객경험 혁신을 꼽고 있다.

 

‘캐롯플러그’를 통해 감지되는 충격 정도로 사고여부를 판단, 긴급출동으로 연결하는 ‘AI사고케어’ 서비스와 ‘드론긴급출동’ 구현을 위한 지자체와의 기술 협업은 교통사고 발생 시 빠르게 고객 안전에 대응하는 서비스로 운영 중이며, 주행패턴 분석을 통해 안전운전을 할수록 고객에게 리워드를 제공하는 ‘캐롯멤버스 오토’ 서비스는 고객의 안전운전습관 형성을 독려하고 교통사고 절감을 위한 선제적 서비스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캐롯의 안전운전 스코어링 시스템은 한국교통안전공단 등 국내 주요 교통 공공기관과의  기술 협업을 통해 교통시스템 선진화를 위해 활용되고 있으며, 지난 8월에는 교통안전공단과 화물차 안전운전 프로젝트 ‘오늘도 굿드라이버’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한 바 있다.

 

설립 3년 차인 캐롯은 보험에 IT기술을 더해 보험산업의 혁신을 위해 설립된 만큼, 상품 개발과 서비스 운영에 IT기술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국내외 투자기관 역시 캐롯의 이러한 차별점, 성장성을 인정하며, 지난 달 1,750억 원의 1차 유상증자를 포함, 연내 총 3천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완료할 예정으로 디지털손해보험사 중 최초로 유니콘 기업 달성을 앞두고 있다.

 

캐롯 관계자는 “캐롯은 변화에 빠르게 반응하기 위해 IT 중심의 문제해결방식과 유기적인 애자일 TF 운영 등 성장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병행하고 있다”며, “빠른 고객유입의 결과에 힘입어 자동차보험 본연의 기능 강화는 물론 고객의 안전까지 미리 케어할 수 있는 혁신적인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