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보험사 1분기 순이익 전년比 164% 급증

금감원, 2021년 1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 발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보험회사의 올해 1분기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164.1%나 증가했다. 금리·주가 상승에 따른 보증준비금 감소와 삼성전자 특별배당 등의 영향이 컸다.

금융감독원이 26일 발표한 '2021년 1분기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보험사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은 3조8720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4058억원(164.1%) 증가했다.

생보사 순이익은 2조554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7764억원(228.3%) 늘었다. 금리·주가 상승에 따른 보증준비금 감소로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고, 삼성전자 특별배당 등으로 배당수익이 증가한 덕분이다.

손보사도 1조31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294억원(91.5%)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과 전년도 고액사고 기저효과로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고, 배당수익도 증가했다.

같은 기간 수입보험료는 52조4921억원으로 전년 동기(50조6887억원) 대비 1조8034억원(3.6%) 늘었다. 생보사는 27조968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조2056억원(4.5%) 증가했다. 손보사도 24조 52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978억원(2.5%) 늘었다.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18%와 11.19%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0.71%포인트, 6.62%포인트 상승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보증준비금 감소, 삼성전자 특별배당,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손해율 하락 등으로 크게 증가했다"며 "다만 이익 증가가 수익구조의 개선보다는 외부 요인과 일회성 이익에 기인한 측면이 크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