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트위터, 개인정보 남용으로 벌금 위기…최대 2980억원

맞춤형 광고에 이메일 주소 등 정보 이용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트위터가 미국 연방거래위원회(FTC)로부터 최대 2억5000만달러(약 2980억원) 벌금 조치를 받을 위기에 놓였다.


3일(현지시간) 트위터는 2011년 맺은 개인정보 관련 동의 명령(consent order)을 위반한 혐의로 FTC 조사를 받고 있다고 이날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보고했다. 


트위터는 조사 결과에 따라 1억5000만달러~2억5000만달러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FTC는 트위터가 2013~2019년 안전 및 보안 목적으로 수집한 사용자의 전화번호, 이메일 주소 등 데이터를 맞춤형 광고에 이용했다고 보고 있다.


FTC는 트위터가 2011년 동의명령을 어겼다는 내용의 문서를 지난달 28일 트위터 측에 보냈다. 


해당 명령은 트위터가 포괄적인 정보 보안 프로그램을 설치·운영하고, 사용자들이 트위터의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관행에 대해 오해하지 않도록 규정했다.


트위터는 "이 문제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 


최종 결과와 관련한 시기나 조건에 대해 확언할 수 없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