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SKT·배민, 5G 기반 자율주행 배달로봇 배달 상용화 위해 맞손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국내 최대 배달앱 '배달의 민족'의 자율주행 배달로봇이 SK텔레콤의 5G 첨단 통신기술과 접목돼 서비스 상용화에 한 발짝 더 다가선다.


국내 최대 이동통신사 SK텔레콤과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5G 기반 스마트 로봇과 MEC(모바일 에지 컴퓨팅)를 활용한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MEC란 데이터가 수집되는 현장에서 바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기술로 장애물을 피하거나 새로운 길을 찾아가는 등의 실시간 대응이 필요한 자율주행 로봇 운용에 필수적인 기술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양사가 모두 주목하고 있는 무인 유통 시스템과 초저지연 비대면 서비스를 실현하기 위해 마련됐다. SK텔레콤의 5G 기반 클라우드 기술과 우아한형제들의 로봇 배달 서비스를 접목해 5G 시대 새로운 개념의 로봇 서비스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우선 이번 협력을 계기로 우아한형제들의 자율주행 로봇에는 SK텔레콤의 통신 기술과 클라우드 처리 기술이 접목될 전망이다. 


양사는 배달로봇 ‘딜리드라이브’의 실시간 원격관제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5G 기술이 적용되면 배달 로봇은 보다 정확한 지점까지 찾아가고 위급한 상황에서도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진다.


연내에는 이 시스템을 활용한 로봇배달 시범 서비스를 건국대 캠퍼스 내에서 진행한다는 구상이다. 


경기 수원의 주상복합 쇼핑몰 ‘광교 앨리웨이’에 공급한 딜리드라이브에도 원격관제 시스템을 확대 적용할 예정이다.


앞서 양사는 지난 6월 건국대학교 서울캠퍼스에서 실시된 딜리드라이브 테스트에서도 협력한 바 있다.


아울러 실시간 개인정보보호처리 시스템 및 자율주행 고도화를 위한 실시간 영상분석 시스템 등도 함께 개발하기로 했다.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은 "로봇 기술의 발전과 언택트 문화의 확산으로 무인배송의 필요성이 증가하는 가운데, SK텔레콤과의 협업으로 서비스 로봇을 활용한 푸드테크 혁신을 가속할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