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케이뱅크, 영업정상화 …대환대출도 비대면으로 가능해져

1년여만에 대출영업 정상화...
전자상환위임장 개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케이뱅크가 영업 정상화 채비에 나섰다.


케이뱅크는 대환 대출(갈아타기 대출) 때 필요한 위임 절차를 모바일로 구현한 '전자상환위임장'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향후 출시할 예정인 비대면 아파트담보대출에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고객이 은행 지점을 가지 않고 주택담보대출을 갈아타려면 인감이 날인된 위임장과 인감 증명서를 법무 대리인 등에게 전달해야 한다. 


인감 증명서는 온라인 발급이 불가능해 주민센터를 찾아야만 한다. 


100% 비대면 대출이 사실상 불가능한 구조였다.


전자상환위임장이 상용화된 후에 고객은 대환 대출을 신청하면서 전자 서명만 하면 위임 절차가 끝난다. 


인감 증명서를 따로 발급받을 필요가 없다. 


법무대리인이 이 전자상환위임장을 출력해 상환 금융사에 전달하면 대출 절차가 마무리된다.


케이뱅크는 대출 영업을 중단했던 약 1년 동안 전자상환위임장 개발에 공을 들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법무부, 금융감독원 등 여러 관계 부처도 비조치의견서 등을 통해 전자상환위임장이 서면 위임장을 대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김태진 케이뱅크 마케팅본부장은 "대출 신규 가입뿐만 아니라 대환까지 비대면 금융을 확대하려면 전자상환위임장과 같은 비대면 프로세스의 보편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케이뱅크는 서비스 혁신을 통해 비대면 금융시장을 넓혀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