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SK케미칼, 8개월만에 상한가...바이오팜

이달 외국인 바이오팜·삼바 대거 순매도했지만
삼바, 흑자·공장가동률 상승…CMO수주 확대 등
아스트로제네카 공급계약한 SK케미칼 상한가
거래중지 풀린 신풍제약 등 관련주 강세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바이오주가 22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항체 발견 소식과 2분기 실적 호조세 등에 힘입어 상승세다. 


이달 외국인들이 주로 매도했던 바이오주가 다시 강세를 보이며 코스피를 견인할지 주목된다.


삼성바이로직스(207940)는 이날 오후 2시께 75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 거래일(75만원)대비 0.93% 오른 수준이다. 시가총액은 75조7000억원으로 현재 3위다.


전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분기(4~6월) 매출이 전년 동기대비 294% 오른 3077억원이라고 발표했다. 


영업이익도 811억원 흑자전환했다.


이 같은 실적개선은 1·2·3공장 가동률이 상승한 데다 올 상반기 폭발적인 CMO(위탁생산) 수주 확대 영향으로 풀이된다.


이동건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바이오의약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는 가운데 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 수요가 증가하면서 바이오 CMO업체들의 수혜로 이어질 것"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경쟁사와 차별적으로 항체의약품 생산 규모 확보에 주력한 만큼 현 시점 최대 수혜기업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진흥국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가파른 주가상승으로 예상치를 상회하는 추가적인 설비증설 없이 현 시점에서 주가 상승여력은 제한적이란 판단에도, CMO시장 패러다임 변화로 장기 성장성은 그 어느 때보다 유망하다"고 평가했다.

바이오주는 최근 IPO(기업공개) 대어로 여겨진 SK바이오팜의 흥행 성공으로 주목을 끌었지만 다시 주춤하는 분위기다. 


연이은 강세를 보이던 SK바이오팜 주가가 소폭 하락한 데다 외국인들이 바이오주를 대거 매도해서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21일까지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들이 가장 많이 순매도한 종목은 SK바이오팜(8350억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도 3위로 2715억원 팔아치웠다.


하지만 해외 굴지의 바이오기업이 코로나 백신 임상시험에서 항체를 발견하고, 이와 관련 공급 계약을 국내 기업과 체결하면서 다시 바이오주에 대한 투자자 관심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앞서 영국 제약회사 아스트로제네카(AstraZeneca)와 미국 제약회사 화이자(Pfizer), 독일 바이오기업 바이오앤테크(BioNTech) 등이 초기 임상시험에서 안전한 면역 반응 유도에서 성공했다고 밝혔다.

게다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공급에 참여한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모기업인 SK케미칼(285130)과 SK케미칼우(8만3800원) 모두 22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이는 약 8개월만의 상한가다. 지난 2018년 1월 상장한 SK케미칼은 지난해 11월27일처음으로 7만3400원 상한가를 기록했다.

SK케미칼의 자회사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보건복지부와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AZD1222'의 글로벌 공급을 위한 3자 협력의향서를 체결했다고 전날 밝혔다.

구완성 NH투자증권 연구원은 SK케미칼에 대해 "코로나 백신 개발 경쟁에서 가장 앞선 아스트라제네카와 글로벌 CMO계약을 체결한 데다 사노피와 공동 임상 중인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등의 성공확률도 기존 30%에서 50% 높게 본다"며 "2분기에 호실적이 예상돼 적정 시가총액을 3조435억원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목표주가를 상향하며 그 이유로 "AZD1222는 재조합바이러스벡터란 신개념 백신으로, SK케미칼의 세포배양 설비에서 생산하기 적합하다"며 "이와 별개로 지난 3월 질병관리본부가 선정한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 개발 사업의 우선순위 협상대상자로 선정된 점 등에서도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 같은 흐름에 최근 소폭 하락세를 이어 가던 SK바이오팜(326030)도 상승 출발했다. 

오후 2시24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70% 오른 19만500원에 거래된다. 

바이오팜 상장 후 내림세를 보여온 SK(034730)도 1.07%오른 23만6000원에 거래 중이다. 

아스트라제네카는 당뇨병 치료제의 원료 의약품 제조 및 생산과 관련해 SK와 오랜 협력 관계를 이어왔다.

이와 함께 신풍제약(019170)도 오후 2시께 25.92% 오른 1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앞서 단기간 급상승한 신풍제약은 전날 하루 거래소에서 매매거래가 정지됐지만 다시 두자릿수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