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올해 양파·마늘 생산량 급감…

양파 생산량 26.7% 감소한 117만t…마늘은 6.3% 줄어든 36만t
과거 1~2년간 가격하락해 재배면적 감소…올해 가격에도 영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과거 2년간 가격 하락을 겪었던 양파와 마늘의 올해 생산량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격 하락에 따라 재배면적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는 향후 시장가격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통계청이 20일 발표한 '2020년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116만8227t이다. 


전년 159만4450t보다 42만6223t(26.7%)나 감소했다. 


마늘과 양파는 6월 말, 보리는 7월 초면 수확이 끝나 통계청은 연간 생산량 통계를 7월 중순에 내놓는다.


올해 양파 생산량 중 조생종은 15만6688t, 중만생종은 101만1638t이다. 


전년 대비 각각 27.7%, 26.6% 줄었다. 


재배 면적은 1만4673㏊로 전년 2만1777㏊보다 32.6% 감소했지만 10a당 생산량은 7962㎏으로 8.7% 증가했다.


 작년 양파가격이 낮게 형성되면서 재배면적이 감소한 것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작년 1㎏당(도매 기준) 연평균 양파 가격은 606원으로 전년(823원) 대비 26.4%나 떨어졌다.


다만 월동기(1~2월) 적정 기온으로 생육이 좋고 알이 굵어지는 시기(4~5월)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 기상여건 호조에 따라 10a당 생산량은 늘어났다.


홍연권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단위면적당 생산량은 좋지만 재배면적 자체가 줄어 전체 생산량이 줄었다"며 "이에 따라 최근 양파와 마늘 가격이 전년 대비 상승세를 나타내는 등 시장상황에도 어느 정도 반영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마늘 생산량은 36만3432t으로 전년 38만7671t보다 2만4239t(6.3%) 감소했다. 


작년 가격 파동을 겪으면서 재배면적이 8.4% 감소한 영향이다. 


작년 연평균 마늘 도매가격은 ㎏당 4255원으로 전년 대비 23.3%나 하락한 수준이었다.


반면 올해 10a당 생산량은 작년보다 2.3% 늘었다. 


월동기 따뜻한 기온으로 피해발생이 적었고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 기상여건 호조에 따라 작황이 양호했던 것이다.


한편 보리 생산량은 14만3669t으로 전년 20만3t보다 5만6334t(28.2%) 감소했다. 


재고 증가와 농협 계약가격 하락 등에 따라 재배면적이 20.0% 감소하고 기상여건 불량으로 10a당 생산량이 10.2% 줄어든 까닭이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