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우리은행, '소상공인 2차 대출' 금리 인하…최저 2.73%

추가 인하로 평균 1.0%p 우대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신청
"실질적인 금융지원 위해 확대"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우리은행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 대출' 금리를 최저 연 2.73%까지 인하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신용등급별 금리 우대 규모를 평균 연 0.5%포인트 내린 데 이어 추가 금리 인하에 나선 것이다. 

평균 연 1.0%포인트가 우대돼 우리은행 내부신용등급을 보유한 고객에게는 최저 연 2.73% 수준의 금리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6개월 이상 소상공인(개인사업자)으로 한도는 1000만원이다. 

대출기간은 5년(2년 거치, 3년 분할상환)이다. 모든 절차를 비대면으로 진행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드리고자 금리 우대를 확대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