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 성과급 10% 지역상품권으로 지급…기부 동참

노사 합의에 따라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돕기 위해 직원 성과급 일부를 온누리상품권 또는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한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KEIT 노사는 임직원의 경영평가 성과급 가운데 10%가량을 온누리상품권 또는 지역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하기로 합의했다.


KEIT 임직원도 기부 행렬에도 동참한다. 정양호 KEIT 원장은 기존 급여 반납분에 더해 이번 경영평가 성과급의 10%를 추가로 기부하기로 했다. 하근철 상임감사도 성과급의 10%를 반납하고 본부장급과 단장급은 각각 10%와 5%씩 돌려주기로 했다.


이렇게 마련된 성과급은 고용보험 사각지대에 있는 근로자를 지원하기 위한 근로복지진흥기금에 기부된다.


정 원장은 "이번 합의는 국가적 재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노사가 한마음으로 뭉친 결과"라며 "KEIT는 '2019년 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에서 A등급을 받은 만큼 앞으로 더 큰 책임감을 가지고 지역사회에 공헌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