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증권사, 해외 직구족 고객 모시기 마케팅 치열

해외주식 거래 지난해 보다 1.6배 늘어
환율·수수료 혜택, 달러 지원 고객 유치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정부의 금융세제 개편안 발표 이후 개인 투자자들의 해외 주식 직구가 급증하면서 증권사들의 고객 모시기 경쟁이 치열하다.


16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들어 이달 14일까지 국내 투자자가 거래한 해외주식 거래대금은 총 778억달러(약 93조68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거래액인 495억달러(59조4500억원)의 1.6배나 많은 것이다.


이에 증권사들은 최초 해외주식 거래시 환율 혜택이나 달러·원화 투자지원금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투자자들을 유인하고 있다. 


또 해외 우량주에 대한 목표주가와 해외뉴스 번역을 제공하거나 온라인 세미나도 진행한다


미래에셋대우는 지난달 18일부터 아마존, 페이스북 등의 글로벌 초우량주 9개 종목을 필두로 자체적으로 실적 전망치와 목표주가를 제공하고 있다. 


이러한 목표 주가는 블룸버그에도 제공된다. 


또 해외 주요 기업에 대한 리포트를 동영상으로 제작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컨텐츠를 제공하고 있다.


국내외 '통합주문시스템'을 도입해 해외주식도 환전 없이 매수할 수 있는 서비스와 거래빈도가 높은 약 2000여개 해외주식의 리서치 자료를 한글로 제공하고, 로이터와 제휴해 해외뉴스도 실시간으로 번역·제공 중이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대우의 지난달 23일 해외주식자산 11조원을 돌파했다. 올해에만 3조8000억원이 늘어났다.


한국투자증권은 9월30일까지 주식거래가 가능한 위탁계좌를 통해 해외주식거래를 신청하고 월 100만원 이상 해외주식 거래를 하면 현금 1만원을 지급하는 행사를 실시한다. 


해외주식거래 금액이 월 1000만원 이상이면 거래금액 구간별로 최대 20만원까지 현금 지급한다.


삼성증권은 신규고객대상 온라인매매 수수료를 해외주식 0.09%, 해외 상장지수펀드(ETF)·상장지수증권(ETN)은 0.045%로 계좌 개설일부터 1년간 혜택적용을 하고 있다. 


미국, 중국, 홍콩, 일본, 유럽 등 6개국 대상이다. 


최대 95%(미국 달러 기준)의 환율우대 혜택과 실시간시세 무료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대신증권은 해외증권계좌 첫 개설 고객에게 수수료 혜택을 준다. 


온라인 주식거래서비스로 해외증권계좌를 신규 개설해 미국주식 거래시 0.08%의 할인된 거래수수료율을 평생 적용받는 '미국주식 거래수수료 평생 할인 이벤트'를 9월 말까지 진행 중이다. 


이와 함께 해외주식 투자자들을 위해 최소수수료 폐지, 거래국가 확대, 실시간 시세 무료이용 등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미국 주식 첫 거래 고객과 휴면 고객에게 40달러를 준다. 


또 해외 주식 온라인 거래 수수료 0.1% 및 환율 우대 95%, 최대 30만원의 현금 지급 이벤트 등을 진행하고 있다. 


미국주식과 홍콩주식 투자에 관심이 높은 고객들 대상으로 오는 21일과 28일 온라인 세미나를 연다.


유진투자증권은 다음 달 31일까지 '테슬라 해외주식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규 고객이 온라인 계좌를 개설하고 테슬라 주식 1주 이상을 거래하면 백화점 모바일 상품권을 증정하고 테슬라 주식 당첨 기회도 제공한다. 


올 들어서는 월별로 '스타벅스', ''애플', 'OTT' 등을 주제로 해외주식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5월과 6월에는 달러 예치금에 최대 연 7% 캐쉬백 혜택을 제공하는 행사도 마련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최근 해외주식이 늘면서 증권사들이 신규 온라인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행사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해외주식 특성상 환차가 중요하다보니 환율 혜택을 제공하거나 타사 고객 유치를 위해 다른 증권사에서 자기 증권사로 주식을 입고 할 경우 금액에 따라 혜택을 제공하는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