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은행권, 상반기 사회적경제기업에 1463억 공급

"공공부문은 2599억 공급…목표액의 60.8%"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금융위원회는 올 상반기 은행권에서 사회적경제기업에 공급한 자금이 1463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15일 금융위원회는 서울 중구 서민금융진흥원에서 올해 제2차 '사회적금융협의회'를 열고 사회적금융 공급실적을 평가하고 기관별 추진현황을 점검했다.


사회적경제기업이란 취약계층에게 서비스나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사회적 목적을 추구하면서 영업활동을 하는 조직을 말한다. 


다만 업력이 짧고 규모가 작은 경우가 많아 민간 금융회사를 통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금융위는 올해 목표액으로 4275억원을 설정하는 등 공공부문을 통한 자금공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이에 따르면 은행권의 지난 6월 말 기준 사회적경제기업에 대한 대출잔액은 9961억원으로, 지난해 말(8498억원) 보다 17.2%(1463억원) 늘어났다. 


이는 사회적기업의 대출잔액이 1501억원 늘어난 영향이 컸다.


기업유형별 대출비중은 사회적기업에 대한 대출이 7796억원(78.3)으로 대부분이고, 협동조합 1915억원(19.2%) 마을기업 205억원(2.1%), 자활기업 45억원(0.5%) 순이다.


은행별로는 기업은행이 2708억원(27.2%), 신한 1903억원(19.1%), 농협 1281억원(12.9%) 등 3개 은행이 전체 실적의 59.2%를 차지했다. 지방은행은 부산 281억원(2.8%), 대구 271억원(2.7%), 경남 163억원(1.6%), 순으로 나타났다.


대출 외 지원으로는 기부·후원이 25억5000만원(57.2%)으로 가장 많았고, 제품구매가 16억4000만원(36.8%) 순이었다.

공공부문 사회적금융 공급 실적을 보면 지난 6월 말 기준 2599억원의 공공자금이 공급됐다. 


이는 목표액의 60.8%에 달한다.


유형별로 보면 상반기 중 목표대비 65%인 788억원이 대출자금으로 집행됐고, 목표대비 61%인 1413억원 규모의 보증자금이 투입됐다. 


이밖에 한국성장금융 및 한국벤처투자에서 출자·조성한 펀드를 통해 목표대비 53%에 달하는 408억원의 투자가 완료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적경제기업 등을 위한 수요자 중심의 금융지원정보 제공 방안도 논의됐다. 


서민금융진흥원이 지난 5월 오픈한 '서민금융 한눈에' 서비스는 15개 사회적금융 중개기관의 22개 상품별 20여개 항목의 세부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14일까지 34일간 사회적금융 상품은 1785건이 검색됐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