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기아, 대학생 서포터즈 '레드 크리에이터' 3기 지원 모집

1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홈페이지 지원
코로나19 확산 우려, 전과정 비대면 진행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기아자동차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의 시대에 기아차의 미래를 함께 고민할 대학생 서포터즈 '레드 크리에이터' 3기를 모집한다고 10일 밝혔다.


국내 소재 대학에 재학 또는 휴학 중인 대학생이라면 누구나 이날부터 다음달 2일까지 레드 크리에이터 홈페이지를 통해 지원할 수 있다. 


활동 기간은 오는 8월부터 약 4개월이다.


기아차에 따르면 지난 2018년 시작된 레드 크리에이터는 대학생과 기아차의 동반 성장을 추구하는 장기 서포터즈 프로그램이다.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의 기아차'를 주제로 운영되는 이번 3기는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모집부터 운영까지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면접과 발대식 등 모든 교육과 활동 현장이 온라인으로 대체된다.


수행 미션은 크게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기아차의 미래 ▲기아차의 차량을 활용해 코로나19 이후 예상되는 자동차 문화 변화에 대한 콘텐츠 제작 등이다.


참가자들에게는 전문성 있는 현직 자동차 에디터와 영상 전문가 등의 1대1 실무진 멘토링, 외부 특강 등 기회가 제공된다.


더불어 ▲실시간 질의응답을 통해 진로상담이 가능한 현직자 토크쇼 ▲신규 마케팅/이벤트에 대한 20대의 솔직한 의견을 청취할 레드 스피커 등 커뮤니케이션 프로그램도 신설했다.


기아차는 참가 대학생 전원에게 매월 소정의 활동비를 지급한다. 


오는 11월 랜선 시사회에서 발표한 결과물을 토대로 우수한 두 팀을 선정해 ▲최우수팀(500만원) ▲우수팀(200만원)에게 총 700만원의 장학금을 준다.


기아차 관계자는 "레드 크리에이터는 3년 째 운영되는 기아차의 대표 영타겟 소통 프로그램"이라며 "1기·2기가 제안한 18개 아이디어 중 7개 아이디어가 현업에 적용됐을 정도로 수준이 높다"고 했다.


이어 "기아차는 앞으로도 미래 고객인 대학생들과의 소통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