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영동사랑상품권 판매 증가…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

상반기 판매량 26억2400여만 원…전년 比 4배↑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충북 영동사랑상품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침체한 지역경제를 살리는데 효자 노릇을 하고 있다. 


8일 영동군에 따르면 지난해 2월 출시한 영동사랑 상품권은 코로나19 여파가 확산한 뒤 판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품권은 올해 상반기 26억2444만 원 어치가 팔렸다.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6억291만원)에 견줘 4배 이상 늘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시행된 뒤 5∼6월 상품권 판매량은 13억6524만 원을 찍었다. 


상반기 판매액의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전년도 전체 판매량 13억9781만 원과 비슷한 수준이다.군은 지난 4월부터 영동사랑 상품권을 10% 할인 판매하고 있다. 


가맹점도 지속해서 늘리고 있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다"면서 "상품권 할인 판매 기간을 연장해 위축된 소비심리를 살리고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 넣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