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11번가, 지역 생산자와 상생...국산 농수산물 120억원 판매

지역 생산자들의 신선식품 판로 확장
신선한 지역 특산물 30~40% 할인 판매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11번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휩쓴 2~6월 120억원에 달하는 국내 농수산물을 판매했다고 6일 밝혔다.


11번가는 지난 2월부터 지방자치단체 및 각 기관과 다각도로 협력해 지역 농수산물의 온라인 판로 지원에 나섰다. 


매주 판매 기획전을 진행해 1000여곳의 지역 셀러들이 참여했다.


상품기획자(MD)들이 직접 농가를 찾아가 단독 상품을 기획하고, 신선한 지역 특산물을 30~40%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판매 기획전을 연이어 추진했다. 


'상생 기획전'을 통해 전국 생산자들이 생산한 농산물 21억원 어치를 판매했다. 


제주농협과도 협업해 감귤, 마늘, 옥수수 등 36억원 규모의 신선식품을 팔았다.


수산물 카테고리에서도 해양수산부와 함께 관련 기획전을 진행해 소비가 둔화된 제철 멍게와 장어, 전복 등을 할인 판매해 30억원어치의 수산물이 팔렸다. 


통영 멍게는 무려 80t, 자연산 바다장어는 20t이 판매됐다.


이상호 11번가 사장은 "국내 토종 오픈마켓으로서 11번가는 코로나19로 위축된 국내 농산물 유통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판로 확보와 농산물 수급 안정에 앞장서 왔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