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은성수 금융위원장 "금감원은 좋은 파트너…갈등 없다"

"라임 사태와 관련해서도 금감원에 전권 줬다"
"금융위-금감원 간 갈등 있단 오해 말아달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송지수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4일 최근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 결정과 금융감독원(금감원) 부원장 인사 등을 두고 금융위와 금감원 간 갈등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과 관련해 "갈등이 있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은 우리와 힘을 합치고 있는 좋은 파트너"라며 이같이 말했다.


라임자산운용 사태와 관련해서도 "금감원에 책임은 내가 질 테니 금감원이 밀착해서 담당하고, 문제가 생겼을 경우엔 금융위가 책임진다고 했다"며 "오해하지 말아달라. (금감원과의 갈등은) 절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기 회복 대응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윤석헌 금감원장과 만났다. 경제·금융 수장들은 이 자리에서 정부의 지원대책과 함께 민간에서도 정상적인 경제활동에 나서는 등 모두가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은 위원장은 이날 논의된 은행에 대한 면책 등 경기 회복 대응방안과 관련해 "전날 대통령이 기업인들의 금융지원이 필요하다는 건의에 대해 금융위원장의 의지가 은행 창구에도 내려가야 한다고 말했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이번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은행의 금융지원에 대해서는 금감원이 제재를 하지 않겠다고 하는 등 금감원의 역할도 필요해 의사소통을 했다"고 말했다.


또 앞서 금융위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중소·중견 기업에 총 2조원 규모의 정책자금을 지원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2조원 이상의 보다 과감한 지원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있었다"라며 "2조원과 별개로 설비투자, 산업고도화 등을 포함해 14조5000억원의 정책자금이 준비돼 있다.


다음주 또 회의를 통해 이 같은 정책자금이 최종수요자에게 전달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