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CNN "삼성도 애플도…1000달러 넘는 고가 스마트폰, 새로운 기준"

갤럭시 언팩 행사서 공개된 최신폰 예로 들어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CNN이 삼성전자가 최근 공개한 '갤럭시 S20' 시리즈와 '갤럭시Z 플립'을 소개하면서 1000달러(약 118만원)가 넘는 고가 스마트폰이 이제는 뉴노멀(새로운 기준)이 됐다고 보도했다.


13일(현지시간) CNN은 지난 11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갤럭시 언팩(공개) 2020' 행사에서 모습을 드러낸 삼성의 신형 스마트폰에 주목했다.


보도에 따르면 리베카 허스트 삼성전자 영국 마케팅 담당자는 무대에서 "당신이 전에 경험해본 그 무엇과도 다르다"고 갤럭시Z 플립을 소개했다.


CNN은 공개된 가격은 1380달러(약 163만원)였다고 강조했다. 함께 공개된 다른 스마트폰 중 더 비싼 것도 있었다.


갤럭시S20울트라 512기가바이트 모델은 1599.99달러(약 189만원)였다.


CNN은 이 행사가 스마트폰 산업계의 뉴노멀을 그대로 보여줬다고 전했다.


2017년 애플이 999달러(약 118만원)짜리 아이폰X를 내놓았을 때만 해도 소비자가 스마트폰에 그 정도 돈을 들이겠느냐는 반응이 있었다.


이제 애플과 삼성이 고급 시장을 놓고 경쟁을 벌이면서 1000달러를 훌쩍 넘는 스마트폰이 늘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한때 스마트폰 가격으로는 상상할 수 없다고 여겨졌던 999달러로는 삼성의 최신 스마트폰을 살 수 없다고 CNN은 전했다.


애플의 최신 기종인 아이폰11프로와 11프로맥스는 각각 999달러, 1099달러에서 시작한다.


11프로맥스는 모델에 따라 1449달러짜리도 있다.


현재 기준으로는 평균 수준의 성능을 갖춘 카메라 및 플라스틱 스크린을 장착한 모토로라의 레이저플립폰도 1500달러라고 CNN은 전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분석가 모리스 클래니는 "소비자들의 취향이 전반적으로 고급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스마트폰 사용 기간이 늘어난 점도 최근 기기들의 가격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 그는 "매년 사람들이 얼마나 휴대전화를 구입하고 있는지와 관련해, 특히 애플과 삼성의 경우 시장이 절정에 달했다고 보인다"며 "그래서 그들은 이익을 극대화할 방법을 찾고 있다"고 말했다.


접었다 펼 수 있는 폴더블 스마트폰과 5G와 같은 최신 기술은 최소한 현재로써는 가격 인상을 정당화해주고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