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세계 최대 e스포츠대회, 'LG전자 듀얼스크린'으로 결승전 치른다

LG전자, 17일 개막 'ESL 모바일오픈 시즌3' 공식 후원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으로 결승전 진행 예정


[파이낸셜데일리=이정수 기자] 세계 최대의 e스포츠 대회에서 LG전자의 스마트폰으로 결승전이 치러진다.


LG전자는 e스포츠 분야 세계 최대 규모의 운영단체인 'ESL(Electronic Sports League)'이 주최하는 e스포츠대회 'ESL모바일오픈 시즌3(Season 3 of ESL Mobile Open)'을 공식 후원한다고 17일 밝혔다.


대회는 17일(현지시간)부터 내달 15일까지 4주간 진행된다.


예선은 미 전역서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모바일게임 '배틀그라운드', '클래시오브클랜', '아스팔트9' 등이 종목이다.


LG전자는 스마트폰 제조사 최초로 북미에서 열리는 e스포츠대회를 후원하게 됐다.


내달 15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결승전에서 참가자들은 LG G8X 씽큐(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을 사용해 경기를 치르게 된다.


결승전은 유튜브, 트위치 등 라이브방송 플랫폼을 통해 전 세계로 생중계된다.


LG전자는 결승전 현장에 별도 전시부스를 마련하고 관람객들이 LG G8X 씽큐와 LG 듀얼 스크린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ESL의 브랜드파트너십 수석 부사장 폴 브루어(Paul Brewer)는 "LG전자는 e스포츠 시장에서 영향력을 높이고 선수와 팬 모두의 경험을 향상시키는 데 기여하는 글로벌 브랜드의 훌륭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북미법인대표 조주완 부사장은 "LG G8X ThinQ와 LG 듀얼 스크린은 몰입감 높은 모바일게임 사용자경험을 제공한다"며 "이번 후원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LG 듀얼 스크린의 잠재력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