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모건 스탠리 "무역전쟁 계속되면 3분기내 글로벌 경기 침체"

"투자자들, 미중 무역전쟁의 잠재적 영향 간과"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강철규 기자] 모건 스탠리가 도널드 트럼프발(發)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된다면 1년 안에 글로벌 경기 침체가 닥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2일(현지시간) CNBC는 모건 스탠리가 이날 발표한 투자자 노트에서 투자자들은 1년 안에 글로벌 경기를 침체로 몰아넣을 수 있는 미중 무역전쟁의 위협을 간과하고 있다고 짚었다고 보도했다.


체탄 아야(Chetan Ahya) 모건 스탠리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미국이 중국에 25% 추가 관세를 부과한다면 3분기 안에 침체를 맞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지난달 2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물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미국은 또 3000억달러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서도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예고했다.


아야는 "투자자들은 일반적으로 무역 분쟁이 오래 지속할 것으로 보지만, 글로벌 거시 전망에 미칠 잠재적 영향은 보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미중 무역협상은 양국이 관세 보복을 주고받으며 교착 상태에 빠졌다.


미국이 화웨이를 제재한 데 이어 중국은 중국판 '블랙리스트'인 '신뢰할 수 없는 기업'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맞섰다.


중국 국영 신화통신은 1일 화웨이의 화물 도착지를 임의로 바꿔 배송한 것과 관련해 중국 정부가 미국 운송업체인 페덱스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무역협상에 관한 중국의 입장이 담긴 백서를 발표하는 자리에서 왕서우원(王受文) 중국 상무부 부부장은 이달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 정상의 양자 회담이 성사될지 확인해주지 않았다고 CNBC는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