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실시간뉴스

코로나19 재유행 vs 신규 출점…백화점 3Q 실적 전망은

2분기 롯데百 '기대 이하' 신세계·현대百 '회복 완연'
감염병 재유행 직격…현대百 무역센터점 집단감염
롯데 동탄점·타임빌라스, 신세계 대전 출점이 '만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23일 추석 연휴가 마무리되면서 유통업계는 올해 3분기(7~9월) 성적표를 받아들일 일만 남았다.

업계 핵심 업태인 백화점은 7월 매장 집단감염 발생으로 코로나19 재유행에 직격탄을 입었다. 각종 시장 지수도 7월 백화점 매출이 주춤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8~9월은 반전을 기대할만 했다는 평가가 많다. 롯데쇼핑과 신세계는 동탄, 의왕, 대전에 신규 출점으로 흥행몰이를 하고 있다. 현대백화점도 경쟁사 신규 점포 인근 집객 효과, 더현대서울 흥행이 호재로 꼽힌다. 예년보다 일찍 찾아온 추석 연휴도 실적에 보탬이 될 전망이다.

통계청 서비스업동향조사에 따르면 7월 백화점 소매판매액(계절조정) 지수는 104.7로 6월 115.0보다 9% 줄었다. 2015년을 기준(100)으로 계절 영향을 제외해 단기 시장 동향을 분석할 때 쓰는 지수다.

7월 백화점 잠정 판매액은 2조4038억원으로 전월 대비 9% 줄었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12.1% 상승했다.

원인은 코로나19 재유행이 꼽힌다. 서울 강남구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선 7월 150여명이 확진됐다. 무역센터점은 지난 5일과 7~12일 1주일 영업을 못했다. 피해액은 2000억원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왔었다.

매일 신규 확진자가 2000명을 넘나들면서 백화점 각 점포에선 종종 확진자가 발생했다. 매장 전체가 문을 닫거나 일부 점포가 쉬는 일이 비일비재했다. 정부는 백화점에 QR코드, 안심콜 등 출입명부를 도입했다.

 

 

증권가에선 코로나19 재유행이 백화점 매출 회복세를 꺾을 정도까진 아니지만 속도를 늦출 순 있다고 평가하는 분위기다. 예상치 못한 악재를 만났지만 선방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허제나 카카오페이증권 연구원은 신세계백화점 7월 실적에 대해 "4단계 제한 조치로 7월12일 이후 매출 신장률이 약 10%포인트 둔화세"라고 평가했다.

허 연구원은 현대백화점을 두고는 "온라인 채널과 가격 경쟁 심화로 의류 포함 기타 카테고리 수익성 하락세 지속, 집객 위한 오프라인 판촉비가 증가하고 있다"면서도 "무역센터점 셧다운(영업중단)에도 불구하고 7월 기존점 성장률이 플러스(1%)로 마감해 빠르게 회복했다는 점은 다행"이라고 설명했다.

임수연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롯데쇼핑을 두고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여성 패션 매출이 다시 역성장으로 전환하면서 이익률 개선 폭이 다소 둔화할 전망"이라면서도 "7월 기존점 매출이 5% 신장해 재확산 영향이 예상보다 크지 않은 모습"이라고 전했다.

증권가는 올해 3분기에도 3대 백화점은 견조한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근 3개월간 증권사 추정치 평균인 '에프앤가이드 컨센서스'(지난 17일 기준)에 따르면, 롯데쇼핑은 3분기 매출 4조1421억원, 영업이익 1519억원으로 예측됐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0.88% 성장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쇼핑은 2분기(4~6월) 영업이익 76억원으로 시장 전망치 9.8% 수준에 그친 '어닝쇼크'를 보였었다. 회사는 송도롯데몰 공사 지연 추징세 등 일시적 비용을 이유로 꼽았다. 증권가에선 8월 문을 연 동탄점과 지난 10일 개점한 프리미엄 아울렛 타임빌라스 흥행에 3분기 실적 호조를 기대하고 있다.

지난 2개 분기 시장 전망을 웃돈 실적을 냈던 신세계도 호실적이 예상됐다. 3분기 매출 1조43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7.8% 상승하고 영업이익은 1043억원을 거둘 것으로 관측됐다. 신세계는 2분기 영업이익 962억원을 거둬 2018년 2분기 이후 최고 성적을 냈었다.

신세계백화점은 해외패션(42.8%), 명품(55.4%) 장르 강한 성장세와 함께 4월 이후 여성, 남성패션 등 수요 회복이 2분기 실적을 뒷받침했다. 8월엔 대전 아트&사이언스 출점으로 중부권 공략을 본격화했다. 본업인 오프라인 기반(펀더멘탈) 회복을 예고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기존점 실적이 20%에서 10% 수준으로 둔화했다는 일부 우려도 있다.

현대백화점은 매출 783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8.3% 오르고, 영업이익은 630억원을 시현할 것으로 점쳐졌다. 2분기 영업이익은 577억원이었다. 더현대서울이 MZ세대 '핫플레이스'로 자리매김하며 흥행을 이어나갈 전망이다.

황병준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7월 유통업 매출액은 13.1%로 상반기 수준을 웃돌았지만 8월 오프라인은 거리두기 4단계로 일부 영향이 있을 것"이라며 "9월은 전년 대비 이른 추석과 백신 접종으로 지난해와 비교해 소비 회복을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