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정부 "美 같은 접종 의무화 없다…韓 백신 거부감 매우 낮아"

美 공공 이어 민간도 접종 의무화 추진
정부 "의무화 검토 안 해" 입장 재확인
인센티브 독려하며 접종 참여에 주력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미국이 연방 정부 공무원을 시작으로 민간에 대해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하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해선 고려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제1통제관은 10일 오전 정례브리핑에서 "(접종 의무화는) 아직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예방 접종자에 대한 여러 가지 인센티브를 통해 접종을 독려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는 미국과 달리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크지 않아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는 것이 정부의 인식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도 이날 오후 질병관리청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는 백신에 대한 거부감이 상대적으로 매우 낮다"우리나라의 백신 접종 개시는 미국에 비해 늦었지만, 국민 여러분의 신뢰와 호응으로 이미 1차 접종률이 미국과 유사한 수준에 다다랐다"고 말했다.

지난 8일 기준으로 미국의 백신 1차 접종률은 62%, 접종 완료율은 52.6%다. 같은 날짜 우리나라의 1차 접종률은 61%, 접종 완료율은 36.6%로 1차 접종률은 유사한 수준이다.

이 1통제관은 "백신 공급이 원활하고 여러 진행 상황으로 볼 때 도리어 다음 주나 시간이 지나면서 1차 접종률에 있어서는 미국, 일본 등 선진국을 추월할 가능성도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앞서 9일(현지 시간) 외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연방 정부 직원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골자로 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더해 바이든 대통령은 노동 당국에 100인 이상 근로자를 고용한 민간 기업에도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규정 도입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