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SK이노 "탄소포집기술로 석유화학산업 탈탄소 해결"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강철규 기자]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가 탄소포집·저장기술(Carbon Capture & Storage·CCS) 사업을 통해 기존 석유화학산업을 친환경 사업으로 전환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는 CCS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공정에 적용하는 등 본격적인 CCS 사업에 나서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SK에너지 친환경프로젝트담당 홍정의 실장은 "석유화학산업 디카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CCS로 해결한다"고 강조했다.

내년 6월 천연가스 생산이 종료되는 동해가스전에 이산화탄소를 포집·저장하는 국책과제가 시행되는데 오는 2025년부터 동해가스전에 연간 40만 톤의 이산화탄소를 모아 저장하는 게 목표다. 이 국책과제에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가 포집원과 포집 기술 관련 모델을 개발하는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과 SK에너지는 먼저 울산 지역 산업 시설을 대상으로 최적 이산화탄소 포집원 및 경제적 포집 기술, 즉 ‘최적 CC(Carbon Capture) 기술’ 관련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해당 기술을 우선적으로 SK이노베이션 울산Complex(울산CLX)의 수소 플랜트에 적용해 공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할 수 있게 된다. 이를 토대로 울산CLX 내 이산화탄소 발생이 많은 공정에 점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홍정의 실장은 "에너지 소비가 많은 산업계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감축을 위해선 CCS 기술이 필수 전제 조건"이라며 "앞으로 CCS 사업을 확대해 나가며 최적의 CCS 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SK이노베이션 계열에서 진행 중인 그린 트랜스포메이션을 제대로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