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화제



美CDC 자문위, 면역력 저하자에 부스터 샷 사실상 권고

돌파감염의 44%…美 면역력 취약층 성인의 2.7%
면역체계손상 33~50%, 부스터 샷 후 항체반응↑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서현정  기자]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위원회가 면역 체계가 손상된 이들에 대한 코로나19 부스터 샷 접종을 사실상 권고했다고 미 언론들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DC의 독립된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회의를 열고 백신 접종 완료자들에 대해 부스터 샷을 투여해야 할 지 여부를 조속히 결정할 것을 촉구했다.

ACIP는 아직 관련 자료를 검토 중이기 때문에 공식 권고를 내놓진 않았지만, 면역력 저하자들에 대한 부스터 샷 투여를 지지하는 목소리를 강화한 것이라고 언론들은 분석했다.

자문위는 이날 면역 결핍자들이 부스터 샷을 맞을 경우 일부 항체 반응을 높일 수 있다는 내용의 연구 결과 등을 검토했다.

4개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면역 체계가 손상된 완전 접종자의 33~50%가 부스터 샷을 맞은 뒤 항체 반응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면역력이 약한 이들은 코로나19 중증 위험도도 높아진다.

미국에선 암 환자, 인체면역결핍바이러스(HIV·에이즈 원인 바이러스) 환자, 장기 또는 줄기세포 이식 환자 등 성인의 2.7% 정도가 면역 체계가 손상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선 백신을 완전 접종한 면역력 저하자의 재감염 사례가 미국의 전체 돌파 감염 사례의 44%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자문위는 다만 CDC의 권고 없이 자발적으로 부스터 샷을 맞는 것에 대해선 우려를 표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미국에선 코로나19 부스터 샷의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한창이다. 화이자가 미 식품의약국(FDA)에 부스터 샷 사용 승인을 신청하겠다고 밝힌 이후 논쟁은 더욱 격렬해졌다. 화이자는 자사 백신을 2차까지 맞은 뒤 6개월 내에 3차 접종을 했을 때 항체가 5배~10배 많아졌다고 발표한 바 있다.

FDA와 CDC는 필요성을 아예 배제하진 않았지만 부스터 샷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 접종 기회를 갖지 못한 개도국 등에 대한 공급이 우선이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