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실시간뉴스

유은혜 "수도권 14일부터 전면 원격수업…돌봄은 그대로"

유치원·초등 저학년, 장애학생, 고3도 등교중단
돌봄 및 장애학생 등 소그룹 대면 지도는 유지
여름방학까지 2주…원격수업으로 1학기 마무리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2주간 수도권 거리두기가 최고 단계인 4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경기·인천 지역 유·초·중·고 등교가 14일부터 중단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1~2주 뒤면 유·초·중·고 여름방학이 시작되지만 4차 유행으로 인해 수도권 모든 학교가 남은 1학기를 원격수업으로 마무리하게 됐다.
 
올해 매일 등교하던 유치원이나 초등 1·2학년, 소규모 학교, 고3, 직업계고도 등교를 중단한다. 대신 등교 원칙에 맞춰 유치원·학교 내 돌봄이나 장애학생 등 대면지도는 유지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정례브리핑을 통해 "14일부터 수도권 유·초·중·고교 모두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고 발표했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를 12일부터 2주간 4단계로 격상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당장 12일부터 당장 원격수업으로 전환하기에는 일선 학교들의 준비 시간이 부족하다는 게 교육부 판단이다.

교육부가 지난달 20일 거리두기 개편과 함께 발표한 대로 4단계에서는 전면 원격수업으로 전환된다. 1학기에 매일 등교가 원칙이었던 유치원, 초등 1~2학년과 특수학교, 소규모, 농·어촌, 고3, 직업계고도 4단계부터 등교를 중단한다.

다만 돌봄, 기초학력 지원이 필요한 학생, 중도입국 학생을 학교에서 소규모로 지도하는 경우엔 4단계에서도 등교할 수 있다. 특수학교 및 일반학교 특수학급 소속 장애학생 대상으로 1대1, 1대2 지도도 가능하다.

예외적으로 인천 강화·옹진군은 감염 위험이 크지 않다고 보고 2단계 거리두기를 적용, 전면 등교가 가능하도록 했다.

교육부는 상당수 학교가 7월 중순 이후 여름방학을 시작하고, 중·고등학교의 기말고사가 대부분 마무리된 만큼 원격수업이 최대 2주간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 기간 학부모의 돌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긴급돌봄에 준하는 초등 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유치원은 꼭 필요한 유아를 대상으로 방과후 과정 돌봄을 운영한다.

원격수업으로 전환되더라도 기말고사가 진행 중이거나 아직 실시하지 않은 학교는 제한적으로 등교를 허용한다. 대신 학년별 등하교 시간과 동선을 분리하도록 했다. 오는 19일 고3 등의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앞두고 이뤄질 유의사항 사전 교육 또한 등교한 상태에서 실시할 수 있다.

교육부는 지난 3월 신학기 들어 등교를 꾸준히 확대해왔다. 유치원생과 장애학생, 초등1·2학년, 고3 학생들은 매일 등교하는 것이 원칙이었다. 지난달 14일부터는 수도권 중학교와 직업계고도 등교를 확대하면서 지난 7일 기준 등교율은 약 81%로 늘어났으나, 1학기를 불과 1~2주 앞두고 수도권은 다시 원격수업을 실시하게 됐다.

교육부는 여름방학 이후 8월 말 2학기 전면 등교를 실시한다는 방침을 고수하고 있다. 이를 위해 여름방학 동안 학생들이 밀집하는 학원과 체육대회·훈련 방역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8월까지는 모든 교직원과 고3 학생들이 백신 접종을 마칠 예정이다. 학원 종사자들도 각 지자체 자율 접종분으로 우선접종이 추진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이날 브리핑에서도 "방역당국 및 시·도교육청 등과 긴밀히 협력해 2학기 시작까지 남은 40여 일의 기간 동안 전 교직원과 학원 종사자 백신 접종 등 학교 방역 강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