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규확진 595명, 주말영향에도 600명 육박…10명 중 8명이 수도권

국내발생 560명, 주간 하루평균 570.9명
사망자 2명 늘어, 치명률 1.29%…위중증 152명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29일 하루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에도 595명으로 600명에 육박했다.

새로운 사회적 거리 두기 적용을 이틀 앞두고 국내 발생 환자 수는 전날보다 90명 가까이 많은 560명이 집계됐다. 화요일 기준 6주 만에 500명대이자, 3차 유행이 진행 중이던 1월5일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전국 확진자의 79.6%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정부는 이날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 3개 시·도와 수도건 특별방역대책을 논의하고 오전 11시 발표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전날보다 595명 증가한 15만6167명이다.

진단검사 후 통계에 반영되기까지 1~2일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이날 확진자는 주말인 27일과 월요일인 28일 이틀간 검사 결과로 풀이된다.

국내 발생 확진자는 560명, 해외 유입 확진자는 35명이다.

일주일간 국내 발생 확진자는 605명→576명→602명→611명→570명→472명→560명이다. 주간 하루 평균 확진자 수는 570.9명으로 3일째 500명대에서 증가하고 있다. 주말 검사량 감소 영향이 미치는 화요일 기준 국내 560명은 5월18일(506명) 이후 6주 만에 500명대이면서 마지막 600명대였던 1월5일(672명) 이후 6개월여(175일) 중 최대 규모다.

지역별로 경기 228명, 서울 201명, 인천 17명 등 수도권에서 전국 확진자의 79.6%인 446명이 발생했다.

비수도권 확진자는 114명(20.4%)이다. 대전 25명, 울산 13명, 경남 13명, 충남 11명, 강원 8명, 충북 7명, 전북 7명, 부산 6명, 대구 6명, 제주 6명, 경북 5명, 세종 3명, 광주 2명, 전남 2명 등이다.

해외유입 확진자 35명 중 공항과 항만 검역에서 16명, 지역사회에서 격리 중 19명이 확진됐다. 내국인은 24명, 외국인은 11명이다.

코로나19로 숨진 사망자는 2명 늘어 누적 2017명이다.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인 치명률은 1.29%다.

현재 격리 치료 중인 확진자는 전날보다 191명 늘어 7073명이다. 위·중증 환자는 전날보다 11명 많은 152명으로 확인됐다.

치료를 받고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402명 증가해 누적 14만7077명이다. 확진자 중 격리 해제 비율은 94.18%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