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거래소 "유니콘 기업, 미래 성장성 중심으로 상장 심사"

손병두 이사장, 비상장 'K-유니콘' CEO 간담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송지수 기자]  한국거래소는 18일 미래 성장형 기업의 KRX 상장 활성화를 위해 국내 유니콘 등 비상장 6개사 최고경영자(CEO)를 대상으로 간담회를 개최했다.

서울 반포 JW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이날 간담회에서 손병두 거래소 이사장은 "거래소는 K-유니콘 등 미래 성장성이 높은 기업의 국내 상장을 지원하기 위해 관련 상장제도와 심사프로세스를 개선했다"고 말했다.

한 참석기업 대표는 "심사 시 현재 또는 단기 미래를 기준으로 수익 중심의 심사를 한다는 인식이 있다"면서 "미래의 성장 가능성을 중심으로 상장 심사의 툴(Tool)이 반영돼 앞으로 더 많은 유니콘 기업의 상장이 이뤄졌으면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손 이사장은 "질적 심사 시 성장성 요건을 신설해 과거 실적 중심이 아닌 예상손익, 기술력 등 미래 성장성 중심으로 심사가 되도록 5월 제도를 개선했다"고 답했다.

이어 "앞으로도 많은 K­유니콘 기업이 우리 증시에서 미래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원활하게 상장될 수 있도록 부족한 부분을 개선하겠다"며 "상장 절차를 합리적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