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6월 모의평가 수학, 14·15·22번 어려워…선택과목 평이"

입시업계 분석…"공통과목 '킬러문항' 어려워"

URL복사

 

[파이낸셜데일리 김정호 기자]   3일 낮 12시10분 끝난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첫 모의평가 수학 영역을 두고 입시업계는 수험생들이 어려워하는 '킬러 문항(고난이도 문항)'이 난도 높게 출제됐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올해 처음 문·이과 공통으로 치러진 선택과목 문항들은 예년보다 쉬웠다는 평가다.

종로학원, 메가스터디교육, 진학사,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3일 6월 모의평가 수학 영역에 대해 공통과목에서 상위권을 변별하는 '킬러 문항'이 어려웠다고 분석했다.

종로학원은 수학Ⅰ의 삼각함수 15번, 수학Ⅱ의 미분 22번을 어려운 문항으로 꼽았다. 미분법을 출제한 14번 문항도 문과 학생들에게는 어렵게 출제됐다고 분석했다. 진학사와 메가스터디교육도 14번, 15번, 22번을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도 "미분을 이용한 다항함수의 그래프의 개형을 추론하는 문항이 22번으로 출제됐다"며 "기존의 다항함수에서는 많이 다루지 않던 합성함수와 관련된 방정식 해석이 출제되어 학생들에게 어렵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수학 영역의 선택과목인 '확률과 통계', '미적분' 그리고 '기하'는 예년보다 쉽게 출제됐다는 게 입시업계 중론이다.

메가스터디교육은 '확률과 통계'에 대해 "기존에 어렵게 출제됐던 중복조합에서 고난도 문항이 출제되지 않았다"고 분석했다. 이 업체는 '미적분'을 두고 "고난도 문항의 수도 줄어들고, 개별 문항의 난도도 기출 문항 대비 쉽게 출제됐다. 29번과 30번의 난도도 낮아졌다"고 분석했다.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는 이날 6월 모의평가 수학 영역의 전반적 난이도를 전년도 수능과 비슷하거나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고 평가했다.

수험생의 과목 선택에 따른 유·불리 전망에 대해선 시·도교육청의 3·4월 전국연합학력평가와 비슷하다는 예측이 나온다.

종로학원은 "이번 모의평가에서는 재수생도 가세해 1등급대 문과 학생들의 성적이 크게 낮아질 수 있다"며 "특히 같은 점수를 받고도 '미적분'을 택한 학생이 '확률과 통계'을 고른 학생보다 표준점수가 높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올해 수능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바뀌면서 특히 수학 영역에서 이과 학생들이 문과 학생들보다 더 유리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국어와 수학 영역에서는 선택과목 선택에 따른 대입 유·불리 문제를 줄이기 위해 '조정 표준점수'를 산출하게 된다.

상대평가 과목은 원점수가 평균점수로부터 얼마나 떨어졌는지 알 수 있는 표준점수가 성적표에 기재된다. 같은 원점수라도 시험이 어렵게 출제돼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가 더 높아진다.





배너
배너
배너